학부모 “성적 없는 1년 기초학력 처질라”… 학교 “서술형으로 평가”

입력 : ㅣ 수정 : 2018-08-22 00: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두 번째 학기 시작한 자유학년제 Q&A
짧은 여름방학이 끝나고 대부분의 중학교가 개학을 하면서 올해 처음 시행되는 자유학년제의 두 번째 학기가 시작됐다. 자유학년제는 자유학기제 적용 기간을 한 학기에서 1년으로 늘린 것으로 올해부터 원하는 학교에 한해 적용됐다. 자유학기제는 중학교 1학년 한 학기 동안 성적(성취도)을 기록하지 않고 다양한 교과외 수업을 통해 학생의 진로와 적성을 찾도록 도와준다는 취지로 2016학년도에 전국 모든 중학교에 적용된 제도다. 자유학기제는 1학년 1, 2학기 중 학교 자율로 선택할 수 있지만 학생들의 학교 환경 적응을 위해 주로 2학기에 시행한다. 자유학년제는 현재 전국 중학교 중 46%가 실시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학부모들은 기존에 한 학기만 하던 ‘성적 없는 학교생활’이 1년으로 늘어나면서 ‘아이가 2학년에 올라가면 제대로 적응하지 못하는 것 아니냐’는 걱정이 앞선다. 자유학년(학기)제에도 교과 수업은 그대로 진행된다. 수치로 표기되는 성취도가 아닌 서술형으로 평가가 작성된다는 것만 다르다. 자유학기제에서는 한 학기 동안 170시간 이상을 자유학기 수업으로 운영했지만, 자유학년제에서는 두 학기 동안 221시간 이상을 자유학기 수업으로 운영해야 한다. 나머지는 일반 교과 수업과 똑같이 진행된다. 서울교육청 관계자는 “올해 자유학년제가 처음으로 시행되면서 지난해 자유학기제로 운영하던 학교들은 수업 운영을 더 여유롭게 할 수 있어 학생들의 참여도가 더 높아졌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나 아직 시행 첫해인 만큼 효과는 좀더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서울 지역의 한 중학교 교사는 “1학년 때 기초학습에 소홀할 수 있는 만큼 학생 스스로 자유학기 수업 외에 교과 수업에도 소홀하지 않도록 신경 써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자유학기제를 운영하다 올해 자유학년제를 도입한 서울 상경중은 자유학기제에 대한 학부모들의 우려를 감안해 학생들의 기초학력과 학교 적응력을 높일 수 있는 ‘학습상담 클리닉, 즐거운 공부·행복한 나 학습전략 프로그램’을 자유학기 수업으로 개설했다. 자유학기 수업으로 인해 학생들이 교과 학습에 소홀할 수 있다는 지적에 학습도움센터의 학습상담사를 외부 강사로 초빙해 프로그램을 진행한 것이다. 1시간씩 10회로 진행한 이 수업에서 학생들은 초등학교와 바뀐 학습 환경에 적응하기 위한 효율적인 학습 전략을 세우는 방안을 배웠다. 교사는 단순한 학습전략 교육이 아니라 다양한 게임이나 놀이 등을 통해 학생들의 흥미도를 높였다. 물론 다른 교과 수업들에서 바로 활용할 수 있는 실용적인 학습전략도 수업 내용에 포함됐다. 이영미 상경중 교무부장은 “9명씩 두 반을 운영할 예정이었는데 90명의 학생이 신청했을 정도로 높은 관심을 보였다”면서 “2학기에는 일반적인 학습전략에서 세부적으로 들어가 영어나 수학 등 과목별로 어떻게 학습을 하면 흥미도를 높이고 효율적으로 공부할 수 있는지 등에 대해 수업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일부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자유학년제 기간 중 성적이 표기되지 않는다는 점을 악용해 사교육을 통해 선행학습 기회로 여기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학교 현장에서는 자유학년제 기간을 통해 사교육에서 할 수 없는 다양한 경험과 시각을 얻을 수 있다고 조언한다.

스포츠와 보드게임 등을 활용한 수학 수업으로 ‘2018 자유학기제 실천사례 연구대회’에서 입상한 서울 강현중의 김희선 교사는 “중 1은 초등학교와 완전히 달라진 학교 환경에 아이들이 힘들어하는 시기이기도 하다”면서 “이 시기에 자유학년제를 통해 학생들은 선생님들의 주관적인 평가를 받고 자신감을 얻기도 한다”고 말했다.

학부모들은 자유학기제가 자유학년제로 확대되면서 아이들이 2학년에 올라가 교과 수업을 더 못 따라가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한다. 김 교사는 “수치로 표기되던 평가가 서술형으로 바뀐다는 차이만 있을 뿐 자유학년제라고 해서 평가가 없는 것이 아니다”라면서 “오히려 점수로만 성적을 표기할 때는 교과서에 없는 활동을 하려고 하면 ‘이거 점수에 들어가요?’ 하고 물으며 부정적이었던 아이들이 자유학년제 이후에는 모든 수업에 적극적으로 따라온다”고 설명했다. 자유학기제가 학년제로 확대되면서 수업의 질도 더 높아졌다. 강현중의 경우 연극 수업 등에서 자유학기제에서는 개론에 그쳤던 내용들을 뮤지컬이나 대본 등 세부적 부분까지 다양하게 할 수 있도록 자유학기 수업 내용을 확대했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이 110여개 중학교 학생 3000여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지난해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자유학기제에 참여한 학생들은 자유학기제에 참여하지 않은 학생들과 비교해 진로개발역량수준(5점 만점)이 3.96으로 미참여 학생들의 3.87보다 높았다. 학교생활 만족도 역시 자유학기제 참여 학생이 4.20으로 자유학기제에 참여하지 않은 학생들의 4.15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교육부에서 자유학년제를 맡고 있는 박수경 연구관은 “자유학기 수업에 참여한 학생들은 오히려 자유학기 수업을 통해 내가 공부를 왜 하는지를 깨닫고 공부에 대한 적극성이 늘었다는 이야기가 많다”면서 “향후 자유학기 수업 내실화를 통해 학생들의 수업 참여도를 더 높이고 스스로 공부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 주는 역할을 하는 것이 자유학기의 목표”라고 말했다.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2018-08-22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