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모 10명 중 6명 근로소득 없어 ‘생활고’

입력 : ㅣ 수정 : 2018-08-22 00: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월 92만원 소득 중 양육비가 65만원
아이 아빠에게 지원받는 경우 11%뿐
28% 직장서 권고사직 강요받은 경험

미혼모 10명 중 6명은 근로소득이 없어 경제적으로 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직장에서 권고사직을 받거나 학교에선 자퇴를 강요받는 등 사회적으로 큰 차별을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21일 인구보건복지협회가 미취학 자녀를 양육하는 10~40대 미혼모 359명을 대상으로 ‘양육미혼모 실태 및 욕구’ 조사 결과에 따르면 근로소득과 복지급여, 기타소득을 합한 미혼모 월평균 소득액은 92만 3000원이었다. 이 가운데 자녀양육비로 평균 65만 8000원을 지출했다. 미혼모 월평균 소득액 중 근로소득은 45만 6000원, 복지급여액 37만 8000원, 기타소득은 8만 9000원이었다. 응답자 61.6%는 ‘근로소득이 없다’고 답했다. 소득이 전혀 없는 미혼모도 전체의 10.0%였다. 취업자는 33.7%, 비취업자 51.0%, 학생은 12.0%로 조사됐다.

미혼모들은 아이의 아버지로부터 경제적 지원을 거의 받지 못했다. 아이 아버지 대부분이 출산 사실이나 양육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경제적 지원을 받고 있는 미혼모는 11.7%에 그쳤다. 미혼모 27.9%는 양육으로 인해 직장에서 권고사직을 강요받은 경험이 있었다. 학교에서 자퇴를 강요받은 경험이 있는 미혼모도 11.6%였다. 미혼모 중 59.1%는 임신으로 인해 직장을 그만둔 경험이 있었고, 양육 때문에 직장을 그만둔 여성도 전체의 47.4%였다. 이런 이유로 미혼모들은 양육의 가장 어려운 점으로 재정적 어려움(34.3%)을 꼽았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8-22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