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에 갇혔어… 엄마 살려줘”

입력 : ㅣ 수정 : 2018-08-22 01: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0대 노동자, 어머니에 마지막 통화
유족 “회사 측서 아무런 연락도 없어”

“불속에 갇혀서 나갈 수가 없어.… 엄마 나 살려줘 죽을 것만 같아….”

21일 오후 4시쯤 인천 남동공단 세일전자 화재 당시 공장에서 근무하던 딸 A(34)씨의 휴대전화 목소리에 어머니 속은 타들어만 갔다.

A씨 어머니는 힘들게 말을 이어 나가던 딸과 통화가 끊기자 곧바로 남편에게 전화를 걸었다.

“우리 애가 어디에 갇혀 있다고 전화가 왔어.” A씨 아버지는 그때까지만 해도 엘리베이터에 딸이 갇혔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아내의 전화를 받은 지 얼마 지나지 않아 공장에서 불이 났다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들었다.

‘불이 났으니 당장 공장으로 가라’는 말에 다급하게 화재 현장에 도착한 뒤에야 어떤 상황인지를 알게 됐다.

A씨 아버지는 “갇혔다고 하기에 순간 엘리베이터가 아닌가 생각하고 조금만 기다려 보자 했는데 다시 전화가 왔다”며 “당장 공장으로 가라는 말에 현장에 도착해서야 불이 났다는걸 알게 됐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아침까지만 해도 가까운 친정집에서 자고 출근했던 딸의 사망 소식에 부모는 한없이 무너져 내렸다. A씨 아버지는 딸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망연자실하면서도 “사고라는 건 있을 수 있지만 최소한 직원 가족들한테는 연락해서 이런 사태가 발생했으니 와 달라는 안내는 해야 사람의 도리”라며 회사 측의 무성의에 울분을 토했다.

“까만 연기가 3층에 자욱하게 퍼졌는데 사무실 계단으로 다들 대피하라고 소리쳐서 그나마 2층이랑 3층에 있던 직원들은 겨우 나왔어요. 그런데 4층에 있던 언니가….”

화재로 사망자들이 실려 온 남동구 길병원 응급실을 찾아온 동료 근로자들은 바닥에 주저앉으며 연신 눈물을 훔쳤다.

뒤늦게 병원으로 달려와 B(53)씨의 사망을 확인한 남편은 한동안 발걸음을 떼지 못했다. 하염없이 흘러내리는 눈물만 손으로 닦아냈다. 다른 유족들도 가족이 숨졌다는 소식을 듣고 달려와 응급실과 영안실에서 울음을 삼켜야 했다.

한편 세일전자는 중국에 공장을 짓는 등 무리한 투자로 2016년 5월 기업회생절차에 들어간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2018-08-22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