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대 4분 만에 왔지만… 유독가스에 피할 틈도 없이 당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8-22 01: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동공단 화재 9명 참변 피해 왜 컸나
전자부품 등 타면서 연기 순식간에 퍼져
대낮에 발생했는데도 미처 대피 못 해
뛰어 내린 2명도 숨져… 6명은 치료중
생존자 “4층 천장서 불덩어리 떨어져”
여기 사람 있어요  인천 남동구 논현동 세일전자 공장에서 21일 오후 불이 나 시커먼 연기가 치솟는 가운데 공장 안에 갇힌 직원이 구조를 기다리고 있다.  인천소방본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여기 사람 있어요
인천 남동구 논현동 세일전자 공장에서 21일 오후 불이 나 시커먼 연기가 치솟는 가운데 공장 안에 갇힌 직원이 구조를 기다리고 있다.
인천소방본부 제공

인천 남동공단 내 전자제품 제조공장에서 큰불이 나 15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인천시소방본부에 따르면 21일 오후 3시 43분쯤 남동구 논현동 남동공단 내 세일전자에서 불이 나 오후 5시 51분쯤 진화됐다. 공장 4층에서 발생한 불이 급속하게 퍼지는 바람에 공장 안에서 일하던 상당수의 근로자가 대피하지 못해 유독가스를 마시거나 4층에서 뛰어내리는 등 아비규환의 상황이 발생했다.

이 불로 정모(54·여)씨 등 공장 근로자 9명(남성 3명·여성 6명)이 숨지고 박모(55·여)씨 등 6명이 중경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사망자 중 7명은 4층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유독가스에 질식돼 숨졌으며 2명은 4층에서 뛰어내려 심정지 등으로 사망했다. 부상자 가운데 3명도 4층에서 뛰어내리다 중상을 입었으며 1명은 연기 흡입으로 경상을 입었다. 이날 사고는 건물 내부에 유독가스가 순식간에 퍼지는 바람에 인명피해가 커졌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생존자 김모(56)씨는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4층 중앙부 전자회로기판 검사실과 식당 사이 천장에서 일어나 부품들을 태우면서 시커먼 유독가스가 순식간에 4층 전체로 퍼졌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당시 4층에서 일하던 근로자 23명 중 10명은 불이 나자 수분 내에 피했지만 나머지는 갑자기 퍼진 불길 때문에 대피가 쉽지 않았던 것으로 보고 있다.

대낮에 발생한 불이지만 근로자들이 불길 때문에 미처 대피하지 못한 탓에 사망자 9명 중 7명의 시신은 불이 난 4층에서 발견됐다. 5명은 전산실 부근에서, 2명은 식당 부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일부 직원은 4층 창문 쪽에 머리를 내밀고 구조를 기다렸지만 계속 뿜어져 나오는 유독가스를 참지 못하고 구조대가 도착하기 전에 1층 바닥으로 뛰어내렸다. 4층으로 된 공장 건물은 엘리베이터 외에 계단도 있지만 불이 급속하게 번지는 바람에 4층에서 일하던 근로자 상당수가 대피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도 공장 4층 검사실에서 처음 불이 난 것으로 파악하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 중이다. 불이 난 공장은 휴대전화 전자회로기판을 만드는 곳이다.

인천소방본부 관계자는 “선발대가 신고 4분 만에 현장에 도착했지만 그 사이 화재가 급속도로 퍼져 미처 대피하지 못한 인원들이 많이 있었다”며 “구조대가 불을 진화한 뒤 수색하다 사망자들을 발견했다”고 피해가 컸던 이유를 설명했다.

김학준 기자 kimhj@seoul.co.kr
2018-08-22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