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靑으로 옮겨간 기무사 계엄문건 수사

입력 : ㅣ 수정 : 2018-08-21 22: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합수단, 전 국방 비서관 소환 조사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검토 문건 의혹을 수사하는 군검 합동수사단이 지난 20일 박근혜 정부에서 청와대 국방비서관을 지낸 인사를 소환 조사했다. 전 정권의 청와대 관계자를 조사한 것은 처음이다. 촛불집회 당시 청와대가 계엄령 검토 문건에 개입했는지 여부를 수사한 것으로 보인다.

군검 합동조사단 관계자는 21일 “지난 정부에서 청와대 국방비서관을 지낸 장모씨를 어제(20일) 조사했다”고 밝혔다. 합동조사단은 장씨를 상대로 촛불집회가 열렸던 2016년 말에 청와대 안보실 상황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8-08-22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