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과거와 단절 군사안보지원司 만들라”

입력 : ㅣ 수정 : 2018-08-21 22: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영신 창설준비단장 면담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남영신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창설준비단장에게 “과거와 역사적으로 단절된 새로운 군사안보지원사령부를 만들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남 단장으로부터 창설 준비계획을 처음 보고받으면서 이렇게 말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군사안보지원사령부는 계엄령 문건 파문으로 폐지된 국군기무사령부 대신 군사 안보를 다루게 될 조직으로, 다음달 1일 창설된다.

문 대통령은 “민간인 사찰이나 정치·선거 개입 등의 범죄에 대해서는 군형법에 의거해 처벌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남 단장은 이날 보고에서 “과거 기무사의 잘못에 대한 뼈저린 반성을 통해 오직 국민과 국가안보만 수호하고 국민전체에 대한 봉사자로 거듭나 다시는 국민을 배신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18-08-22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