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무 “남북, DMZ 내 GP 10개 내외 철수”

입력 : ㅣ 수정 : 2018-08-22 01: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방위서 “시범 철수 후 확대” 밝혀
현재 남측 100여개·북측 282개 운영
국방부 “상호 비례적으로 철수할 것”
송영무 국방부 장관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송영무 국방부 장관
연합뉴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21일 북한과 합의한 비무장지대(DMZ·군사분계선에서 남북 각각 2㎞) 내 감시초소(GP) 상호 시범철수에 대해 “10여개 내외를 철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GP를 몇 개나 철수키로 했냐는 무소속 서청원 의원의 질문에 대해 “(북한과) 시범적으로 (철수)하고 나서 확대해 나가자고 했다”면서 “한두 개 먼저 철수하고 늘려 가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남북은 지난달 31일 장성급 군사회담에서 DMZ 유해 공동발굴, DMZ 내 GP 상호 시범철수,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의 비무장화 등에 대해 큰 틀에서 의견 일치를 봤다.

송 장관은 철수 대상 선정 방식에 대해 “(남북 GP 중) 가장 가까운 것은 700m 거리이고 1㎞ 이내에 있는 GP부터 철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우리가 일방적으로 철수하는 것 아니냐’는 서 의원의 질문에 “당연히 상대적으로 한다”며 “상호 간에 GP 철수를 확인할 수 있다”고 답했다.

다만 안규백 국방위원장은 “남측 GP와 북측 GP의 수가 달라 단순 숫자로 1대1 개념이 아닌 상호주의 비례성의 원칙에 따라 섹터를 놓고 (철수하겠다고) 말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DMZ 내 북한 GP와 관측소(OP)는 282개이며 우리 군은 북의 절반에 못 미치는 100여개를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 장관은 “(북한과의) 대화 내용을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양해를 구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향후 남북이 상호 비례적으로 GP를 철수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2018-08-22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