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정 조계종 총무원장 10개월 만에 퇴진

입력 : ㅣ 수정 : 2018-08-22 01: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설정 조계종 총무원장 10개월 만에 퇴진  조계종의 상징인 삼보륜(불·법·승의 의미를 함축한 세 개의 원) 앞에 선 설정 총무원장이 굳은 표정으로 사퇴를 선언하고 있다. 사유재산 축적과 은처자 의혹 등으로 조계종 안팎에서 퇴진 압박을 받아 온 설정 스님은 원로회의의 불신임안 인준을 하루 앞둔 21일 전격 사퇴했다. 지난해 10월 총무원장에 당선된 뒤 10개월 만의 퇴진이다. 설정 스님은 조계종 사상 처음으로 임기 중 퇴진한 총무원장으로 기록됐다. 설정 스님은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산중으로 돌아가겠다”고 밝히고 조계사 대웅전을 참배한 뒤 총무원을 떠나 총무원장 취임 전 주석했던 충남 예산 수덕사로 향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설정 조계종 총무원장 10개월 만에 퇴진
조계종의 상징인 삼보륜(불·법·승의 의미를 함축한 세 개의 원) 앞에 선 설정 총무원장이 굳은 표정으로 사퇴를 선언하고 있다. 사유재산 축적과 은처자 의혹 등으로 조계종 안팎에서 퇴진 압박을 받아 온 설정 스님은 원로회의의 불신임안 인준을 하루 앞둔 21일 전격 사퇴했다. 지난해 10월 총무원장에 당선된 뒤 10개월 만의 퇴진이다. 설정 스님은 조계종 사상 처음으로 임기 중 퇴진한 총무원장으로 기록됐다. 설정 스님은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산중으로 돌아가겠다”고 밝히고 조계사 대웅전을 참배한 뒤 총무원을 떠나 총무원장 취임 전 주석했던 충남 예산 수덕사로 향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조계종의 상징인 삼보륜(불·법·승의 의미를 함축한 세 개의 원) 앞에 선 설정 총무원장이 굳은 표정으로 사퇴를 선언하고 있다. 사유재산 축적과 은처자 의혹 등으로 조계종 안팎에서 퇴진 압박을 받아 온 설정 스님은 원로회의의 불신임안 인준을 하루 앞둔 21일 전격 사퇴했다. 지난해 10월 총무원장에 당선된 뒤 10개월 만의 퇴진이다. 설정 스님은 조계종 사상 처음으로 임기 중 퇴진한 총무원장으로 기록됐다. 설정 스님은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산중으로 돌아가겠다”고 밝히고 조계사 대웅전을 참배한 뒤 총무원을 떠나 총무원장 취임 전 주석했던 충남 예산 수덕사로 향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2018-08-22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