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공원 토막살인 노래방 도우미 다툼 탓

입력 : ㅣ 수정 : 2018-08-21 21: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1일 오후 서울대공원 토막살인 사건의 피의자 변모(34)씨가 서해안고속도로 서산휴게소에서 검거돼 과천경찰서로 호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 21일 오후 서울대공원 토막살인 사건의 피의자 변모(34)씨가 서해안고속도로 서산휴게소에서 검거돼 과천경찰서로 호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과천시 서울대공원 토막 살인 사건은 전혀 모르는 사이인 피해자와 피의자가 노래방 도우미 문제로 싸우다 발생한 것으로 밝혀졌다. 안양에서 노래방을 운영하는 피의자 변모(34)씨는 피해자 A(51)씨의 시신 발견 이틀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과천경찰서는 21일 오후 4시쯤 서해안고속도로 서산휴게소에서 변씨를 살인 등의 혐의로 검거, 압송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변씨는 지난 10일 새벽 피해자가 도우미를 부른 뒤 다른 여성으로 바꿔 달라고 요구하면서 행패를 부리자 이에 발끈해 살해한 것으로 밝혀졌다. 범행 후 시신을 머리, 몸통, 다리 등 세 토막으로 잘라 참혹하게 훼손한 뒤 같은 날 저녁 과천시 과천동 서울대공원 장미의 언덕 주차장 인근 도로 옆 수풀에 버린 것으로 조사됐다. 변씨는 당시 자기 소유의 쏘렌토 승용차를 타고 있었으며 검거 때도 이 차량을 몰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서울대공원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자료를 분석해 변씨 차량을 용의 차량으로 특정하고 추적해 검거했다. 경찰은 변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와 시신을 버린 장소와의 관계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A씨는 지난 19일 시신으로 발견됐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숨진 A씨가 경기도에 살면서 자주 거처를 옮겨 실제 거주지를 확인하지 못한 상태였다. 20여년 전 집을 떠나 가족과 거의 연락을 끊은 채 지낸 A씨는 일정한 직업도 없어 경찰은 사건 해결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었다. 이에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 통화 및 통장 거래 내역 등을 분석해 용의자를 추적해 왔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