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과거와 단절 군사안보지원司 만들라”

입력 : ㅣ 수정 : 2018-08-21 20: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남영신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창설준비단장에게 “과거와 역사적으로 단절된 새로운 군사안보지원사령부를 만들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남 단장으로부터 창설 준비계획을 처음 보고받으면서 이렇게 말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군사안보지원사령부는 계엄령 문건 파문으로 폐지된 국군기무사령부 대신 군사 안보를 다루게 될 조직으로, 다음달 1일 창설된다.

 문 대통령은 “민간인 사찰이나 정치·선거 개입 등의 범죄에 대해서는 군형법에 의거해 처벌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 대변인은 “이는 지난 14일 국무회의에서 ‘어떤 이유로든 정치적으로 악용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했던 대통령의 약속을 확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군사안보지원사령부의 정원이 축소돼 불가피하게 원대복귀하는 기존 기무 부대원에 대해서는 고충 상담 등을 통해 숙소·보직 등에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조치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남 단장을 비롯한 창설 준비단원들의 노고를 치하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남 단장은 이날 보고에서 “과거 기무사의 잘못에 대한 뼈저린 반성을 통해 오직 국민과 국가안보만 수호하고 국민전체에 대한 봉사자로 거듭나 다시는 국민을 배신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보고에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이상철 안보실 1차장, 조국 민정수석 등이 배석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