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장하성 아파트 경비원 감축’ 보도에 “지켜야 할 선 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8-21 14: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2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회의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8.8.20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2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회의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8.8.20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청와대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에 대한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개인의 신상과 가족관계가 노출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을 21일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출입기자들을 만나 “한 가지 당부드리고 싶은 부분이 있다”며 “여러분들이 정책에 대해서 기사로 비판하는 것은 다 좋다. 그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분들을 비판하는 것도 다 수용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런데 그것이 어떤 정책적인 측면이 아니라 개인적인 측면으로 확대가 돼서 개인의 신상이나 아니면 가족관계, 이런 것들이 노출되는 상황들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언제든지 여러분들의 비판은 저희가 오픈돼있고 기사를 왜 이렇게 썼느냐, 앞으로 이렇게 써달라는 주문을 하는 것이 별로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우리가 지켜야 될 어떤 선은 있다고 생각하고 그것이 정책을 추진하는 사람들에 대한 정책적 비판으로 귀결되고 집중됐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가 ‘지켜야 할 선’이라고 에둘러 당부한 것은 전날 한국경제신문과 조선일보 등 일부 매체가 장 실장이 거주하는 아파트에서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정책의 여파로 경비원 감축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국경제는 주민의 발언을 빌어 “장 실장이 주도한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이 사회적 약자를 벼랑 끝으로 내몰았다”고 꼬집었다.

이 신문은 해당 기사에 장 실장이 사는 아파트 주소와 부인의 실명, 직업을 적시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