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가족 상봉 이틀째…가족끼리 객실서 식사

입력 : ㅣ 수정 : 2018-08-21 09: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일 오후 북한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이산가족상봉 북측 주최 환영만찬에서 1차 이산가족상봉 남측 안종호(100) 씨가 북측 딸 안정순(70) 씨가 건네준 음식을 먹고 있다. 2018.8.20 [뉴스통신취재단]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일 오후 북한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이산가족상봉 북측 주최 환영만찬에서 1차 이산가족상봉 남측 안종호(100) 씨가 북측 딸 안정순(70) 씨가 건네준 음식을 먹고 있다. 2018.8.20 [뉴스통신취재단] 연합뉴스

남북 이산가족들이 행사 이틀째인 21일 가족들과 밀착된 시간을 보낸다.

남측 이산가족 89명과 동반 가족 등 197명은 이날 북측 가족 185명과 만난다. 이들은 개별 상봉과 객실 중식, 단체 상봉 등 세 차례에 걸쳐 함께할 예정이다.

가족끼리 점심을 먹는 시간도 가진다. 이산가족이 따로 모여 식사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과거엔 다른 이산가족들과 함께했다. 식사는 호텔 객실에서 1시간가량 도시락을 먹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양측 가족들이 더 친밀한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남북이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

이후 오후 3시부터 2시간 동안 금강산호텔에서 이뤄지는 단체상봉을 끝으로 둘째 날 일정이 마무리된다. 저녁에는 별다른 일정 없이 각자 휴식을 취한다.

마지막 날인 22일엔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까지 작별 상봉 및 공동 중식이 있다. 이로써 2박 3일간의 만남을 마무리하고 금강산을 출발해 귀환한다.

65년 만에 재회한 남북 가족들은 총 6번 상봉해 11시간 동안 함께 시간을 보낸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