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섶에서] 오빠와 치맥/황성기 논설위원

입력 : ㅣ 수정 : 2018-08-20 22: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얼마 전 영국 옥스퍼드 영어 사전의 편집자가 국제학술회의 참가차 한국에 왔다가 국립국어원을 찾아 관계자들과 환담을 나누고 갔다. 이 편집자의 관심사는 최근 영문의 표현물에 빈번하게 등장하는 ‘오빠’와 ‘치맥’이었다고 한다. 그는 한국에서 오빠가 혈육을 나눈 남매 같은 친척의 의미가 아닌 남자친구의 다른 표현으로 쓰인다는 데 호기심을 보였다. 오빠의 영문 표기는 ‘OPPA’이다.

한국에서 맹렬한 붐을 일으킨 치맥(치킨+맥주) 또한 영문 표현에 자주 보여 그 편집자의 뇌를 자극했다. 치맥은 ‘CHIMAC’이나 ‘CHIMAEK’으로 쓰는데 이미 위키피디아에도 어엿이 올라 있다. 위키피디아 설명에 따르면 ‘많은 한국 식당에서 저녁에 안주로 내는 것으로, 프라이드 치킨과 맥주의 조합을 일컫는다’고 돼 있다. 국립국어원 관계자는 “한류 붐이 세계에 골고루 퍼진 덕분에 오빠와 치맥이 보통의 한국 명사로 외국서 인식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국의 재벌이 옥스퍼드 사전에 ‘Chaebol’로서 오른 것은 오래전 일이다. 갑질도 하도 많이 쓰이자 외신에서 독특한 한국 문화로 ‘GAPJIL’을 소개했다. 옥스퍼드 사전 편집자가 관심을 보였다니 오빠와 치맥이 수록될 날도 머지않은가 보다. 갑질은 사절이지만.

2018-08-21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