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현 짜릿한 뒤집기 ‘키스’

입력 : ㅣ 수정 : 2018-08-20 23: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디 위민 인 테크 챔피언십 우승
시즌 3승… 쭈타누깐 제치고 1위 복귀
‘아메리칸 드림’ 상징 살라스 부진 틈타
4타 줄여 동타… 연장서 극적 버디 성공
“나흘간 집중… 나를 칭찬해주고 싶다”
박성현이 20일 미국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열린 미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인디 위민 인 테크 챔피언십 연장전 끝에 시즌 3승째를 올린 뒤 포뮬러원(F1)을 개최하는 인디애나 스피드웨이의 상징인 ‘벽돌 마당’에 입을 맞추고 있다. 인디애나폴리스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성현이 20일 미국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열린 미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인디 위민 인 테크 챔피언십 연장전 끝에 시즌 3승째를 올린 뒤 포뮬러원(F1)을 개최하는 인디애나 스피드웨이의 상징인 ‘벽돌 마당’에 입을 맞추고 있다. 인디애나폴리스 AP 연합뉴스

박성현(25·KEB 하나은행)이 짜릿한 역전승으로 시즌 세 번째 정상에 올랐다.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을 밀어내고 세계랭킹 1위 복귀도 예약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박성현은 20일 미국 인디애나폴리스의 브릭야드 크로싱 골프클럽(파72)에서 끝난 미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인디 위민 인 테크 챔피언십 연장전에서 리제트 살라스(미국)를 따돌렸다. 2타 뒤진 2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박성현은 4타를 줄여 2언더파에 그친 살라스와 동타(23언더파 265타)를 이루며 연장으로 끌고 들어간 뒤 귀중한 버디 퍼트를 홀에 떨궈 역전극의 주인공이 됐다.

상금은 30만 달러(약 3억 3000만원). 지난 6월 메이저대회인 KPMG 여자 PGA챔피언십에서 시즌 두 번째 우승을 따낸 지 2개월 만에 시즌 세 번째 우승컵을 들어 올린 박성현은 “나흘 내내 집중을 잘했다. 나를 칭찬해 주고 싶은 나흘이었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박성현은 이번 우승으로 상금왕, 올해의 선수 2연패 전망을 환하게 밝혔다.

박성현은 시즌 상금 2위(121만 4262달러)로 올라섰고 신인이던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상금 100만 달러를 돌파했다. 올해의 선수 레이스에서도 쭈타누깐에 이어 2위를 달렸다. 21일 주간 세계랭킹에서 박성현은 다시 1위에 오른다.

우승을 눈앞에 뒀던 살라스의 갑작스러운 부진을 박성현은 놓치지 않았다. 16번홀(파4)까지 1타를 앞서던 살라스는 17번홀(파4)에서 티샷을 러프에 집어넣었고 세 번째 샷은 짧아 1타를 잃었다. 공동선두로 맞은 18번홀(파4)에서는 1.2m 버디 퍼트를 빠트렸다. 앞서 18번홀에서 버디를 놓쳤던 박성현은 같은 홀에서 치른 연장전에서 2.8m짜리 내리막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고 오른팔을 번쩍 들었다.

살라스는 지난 2014년 킹스밀 챔피언십에서 첫 승을 따낸 지 4년 만의 2승째를 노리다 막판 우승의 중압감을 이기지 못하고 자멸했다. 그는 가난한 멕시코인 이민자의 딸로 태어나 아버지가 모는 트럭을 타고 고단한 2부투어 생활을 견딘 끝에 LPGA 투어에 입성한 ‘아메리칸 드림’의 상징이었다. 살라스는 “2등도 괜찮다. 그동안 부진에서 벗어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8-08-21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