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숙 매직… ‘도깨비’ 시청률 추격하는 ‘미스터 션샤인’

입력 : ㅣ 수정 : 2018-08-20 20: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깨비 20.5%, 미스터 션샤인 15.6%
미스터 션샤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스터 션샤인

tvN 주말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이 탄탄한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다.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새로 쓰며 대작 드라마다운 면모를 과시하고 있다. tvN 개국 이래 최대 흥행작이었던 ‘도깨비’의 시청률을 넘어설지도 주목된다.

지난 19일 방송된 ‘미스터 션샤인’ 14회는 전국 평균 15.6%, 순간 최고 17.7%(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지상파 포함 전 채널 동시간대 시청률 1위는 물론이고 지난주 12회 시청률(13.4%)도 훌쩍 뛰어넘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유진 초이(이병헌 분)가 선교사 요셉의 죽음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의병들의 진실을 알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의병 활동을 하는 고애신(김태리 분)이 의병대장 황은산(김갑수 분)으로부터 유진 초이를 죽이라는 명령을 받으면서 긴장감이 고조됐다. 위태로워지는 조선에서 서로 사랑하게 된 남녀 주인공의 비극적인 운명이 깊이를 더해가며 시청률 상승을 견인했다. 두 주인공뿐 아니라 유연석, 변요한, 김민정 등 배우들의 탁월한 연기력도 몰입감을 더했다. 매회 한 편의 영화를 보는 것 같이 느껴지는 빼어난 영상미도 시청자를 끌어당긴다.
도깨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도깨비

‘미스터 션샤인’은 ‘태양의 후예’(KBS2), ‘도깨비’에 이어 김은숙 작가와 이응복 PD가 다시 손을 잡았다는 것만으로도 뜨거운 기대를 모았다. 김은숙 작가의 시대극 첫 도전에 대한 우려도 있었지만 탄탄한 극본과 연출로 우려를 씻었다.

김은숙 작가의 전작 ‘도깨비’는 최종회(16회)에서 시청률 20.5%를 달성했다. 총 24부작으로 제작된 ‘미스터 션샤인’은 반환점을 돈 현재까지 ‘도깨비’와 비슷한 시청률 곡선을 그리고 있다. 최종회에서 ‘도깨비’를 넘고 케이블 드라마의 새 역사를 쓸지 기대가 모아진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2018-08-21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