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팀 職을 걸어라”…文, 일자리 ‘사생결단’

입력 : ㅣ 수정 : 2018-08-21 00: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엇박자’ 김동연·장하성에 팀워크 주문
사실상 재신임… 기존 정책 유지 의지
“세수 활용해 적극적 재정정책 펼쳐야”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 8. 20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 8. 20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과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필두로 한 현 정부 경제팀을 향해 ‘완벽한 팀워크’를 강조하며 사생결단의 자세로 일해 달라고 당부했다.

통계청의 7월 고용 동향 발표에 따른 ‘고용 쇼크’로 비상이 걸린 가운데 장 실장과 김 부총리 간 정책 엇박자 논란이 다시 불거지자 ‘팀워크’를 강조하면서 분발을 주문한 것이다. 결국 문 대통령의 발언은 현 정부의 경제라인을 재신임한 것으로, 기존 정책 기조를 큰 틀에서 유지해 성과를 내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고용 상황이 개선되지 않고 오히려 악화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마음이 매우 무겁다”면서 “정부는 고용 위기 해소를 위해 좋은 일자리 늘리기를 국정의 중심에 놓고 재정과 정책을 운영해 왔지만 결과를 놓고 보면 충분하지 못했다는 것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와 정부의 경제팀 모두가 완벽한 팀워크로 어려운 고용 상황에서 정부가 최선을 다한다는 믿음을 주고 결과에 직을 건다는 결의로 임해 달라”며 “정책에서 무엇보다 두려워해야 할 것은 난관보다 국민의 신뢰를 잃는 것”이라고 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도 이날 기자들에게 “언론에서 너무 예민하게 반응하는 게 아닌가 싶은데 두 분(장 실장과 김 부총리)이 하시는 말씀이 어떻게 단어 하나, 문장 하나까지 똑같을 수 있겠는가. 서로 같은 이야기를 한 것으로 본다”며 엇박자론을 일축했다. 앞서 전날 당·정·청 회의에서 장 실장은 기존의 정책을 고수하겠다고 말한 반면, 김 부총리는 필요시 정책을 수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올해와 내년도 세수 전망이 좋은 만큼 정부는 늘어나는 세수를 충분히 활용해 적극적인 재정 정책을 펼쳐 주길 바란다”고 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18-08-21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