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과 의리 지켰다 中 관광객 빠져 초토화된 팔라우

입력 : ㅣ 수정 : 2018-08-20 15: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팔라우 관광 홍보 사진 출처: 바이두

▲ 팔라우 관광 홍보 사진 출처: 바이두

태평양의 작은 섬나라 팔라우가 대만과 중국 사이의 외교전쟁에 끼어 관광산업이 초토화됐다.

 로이터통신은 20일 중국이 지난해 연말 단체관광을 금지하면서 대만과 수교한 18개 국가 가운데 하나인 팔라우의 관광산업이 심각한 위기를 맞았다고 보도했다.

 중국이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로 한국에 가한 제재 조치 가운데 하나인 단체관광 금지를 팔라우에도 똑같이 실시한 것이다. 지난해 팔라우를 찾은 12만 2000명의 관광객 가운데 5만 5000명은 중국인이었고 9000명은 대만인이었다. 중국인 단체관광객이 썰물빠지듯 사라지면서 팔라우의 호텔은 텅텅 비고 스노클링하는 사람들로 붐볐던 해변은 황량해졌으며 현지 여행사는 문을 닫았다. 해변가를 따라 팔라우의 호텔 등에 투자하던 중국 자본가들도 모두 철수했다. 99년 계약으로 60개의 호텔이 중국 투자로 건설중이었지만 현재는 죄다 중단됐다. 지난달 팔라우 퍼시픽 항공은 4시간 거리인 중국행 항공편을 아예 폐지해야만 했다.

 관광객 숫자가 절반으로 뚝 떨어진 팔라우 정부는 중국 외교부에 관광금지 조치에 대해 문의했지만 “‘하나의 중국’ 원칙은 중국이 모든 나라와 우호적인 협력을 하는 데 있어 전제 조건이자 정치적 기초”란 외교적인 답변만 들을 수밖에 없었다. 대만 외교부는 중국이 지난 2년 동안 우호적인 차관과 투자를 제공하는 ‘경제 외교’로 4개 국가를 대만과 단교하게끔 만들었다고 비난했다.

 토미 레멩게사우 팔라우 대통령은 “중국이 대만과의 외교 관계를 단절하도록 강요하는 것은 비밀이 아니다”라며 “하지만 ‘하나의 중국’ 원칙은 팔라우가 선택한 것이 아니다”라고 털어놓았다. 이어 관광객 숫자는 팔라우의 주요 수입원이 아니며 우리는 관광의 양이 아니라 질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팔라우의 주요 관광명소인 해파리 호수는 폐쇄할 수밖에 없었는데 너무 많은 관광객들로 해파리 숫자가 급격히 줄어들었기 대문이다.

베이징 윤창수 특파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