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 토막살인 피해자 신분 확인…이달 초에도 생존

입력 : ㅣ 수정 : 2018-08-20 17: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확보 주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경기도 과천시 서울대공원 인근 수풀에서 지난 19일 토막 난 시신으로 발견된 피해자는 안양시에 주소를 둔 50대 초반의 남성으로 확인됐다. 과천경찰서는 살해 경위를 찾기 위해 주변인 조사와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확보에 주력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은 지문감식을 통해 피해자 A(51) 씨의 신원과 주소를 확인했지만 실제 거주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가족 등 함께 지낸 사람도 없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실제 거주지와 피해자가 어떤 일을 했는지 확인작업을 진행 중이다.

또 휴대전화 통화 내역을 분석한 경찰은 A씨가 이달 초까지 휴대전화를 사용한 것을 확인하고, 살아있을 당시 통화를 한 주변인에 대해 조사도 하고 있다. 이와 함께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해 유기 모습이나 사건 지점을 지나간 차량 확인도 병행하고 있다. 경찰은 20일 국립과학수사연구소 부검에서 사망한 날짜와 사인을 밝힐 예정이다.

피해자 A씨는 과천시 막계동 청계산 등산로 입구에서 머리와 몸통 등이 분리된 채 대형 비닐봉투에 싸여 있는 상태로 발견됐다. 시신이 발견된 곳은 서울대공원 주차장 인근으로 도로변 수풀에서 몸통과 머리, 절단된 무릎 등이 2~3m가량 떨어진 채 발견됐다.

전국에서 살기 좋은 곳으로 꼽히는 과천시에서 엽기적인 토막 살인사건이 일어난 것은 2000년 노부모 토막살인 사건 이후 18년 만인 것으로 알려졌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