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광장] 미세먼지 없는 도시를 조성하려면/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입력 : ㅣ 수정 : 2018-08-19 22: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세먼지 문제가 날로 심각해지면서 주민의 안전과 건강이 위협받고 있다. 폭염으로 미세먼지 이슈가 잠시 뒤로 밀려 난 듯하지만 건강을 지키기 위해 반드시 해결해야 하는 중대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종로구는 미세먼지가 지금처럼 심각해지기 훨씬 이전부터 쾌적하고 깨끗한 도시, 건강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미세먼지 줄이기에 앞장서 왔다. 미세먼지 개념조차 알려지지 않은 지난 2010년 민선 5기 시작과 함께 미세먼지 관련 사업을 시작하면서 주민들에게 먼지와 꽃가루를 없애기 위해 도로 물청소를 한다고 홍보했다. 도로 위 미세먼지의 대부분은 차량의 타이어와 브레이크 패드가 마모되면서 발생하는 먼지로 일반 미세먼지보다 인체에 치명적이라고 한다.

구는 얼음이 어는 날이나 비 오는 날을 제외하고 매일 새벽 도로 물청소로 미세먼지를 줄이는 작업도 해오고 있다. 도로 물청소 후 마르면서 생기는 잔류먼지를 분진흡입 차량이 빨아들여 먼지 발생을 최소화한다. 지난해 종로구의 물청소 및 분진흡입차는 매일 50㎞ 이상 종로 대로변의 먼지를 청소했고, 지구 두 바퀴 반 거리인 총 10만 3000㎞를 운행하며 도로 청소를 실시했다.

지난 5월 한국환경공단의 수도권 도로 미세먼지 측정 결과에 따르면 도로 물청소를 열심히 한 종로(11㎍)를 비롯해 중구(11㎍), 동대문(13㎍) 등 도심은 미세먼지 농도가 비교적 낮은 반면, 서울 외곽지역은 높게 나타났다. 연구에 따르면 외곽은 공사장 이동 차량이 많아 종로와 같은 도심에 비해 도로 먼지가 최대 100배 넘게 많은 것으로 추정했다. 종로 입장에서는 지난 8년간 꾸준히 실시한 도로 물청소의 성과가 가시적으로 나타났다고 보고 있다.

내년부터는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법의 시행으로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함께 대처하게 된다. 중앙에서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고, 지방에서는 이를 시행하는 것이다. 지방정부가 가장 잘할 수 있는 것은 도로를 물로 청소하고, 먼지 날리는 동네 가로변 및 주택 옥상의 폐기물을 정리하는 일이다. 또 도시 텃밭을 조성하는 것도 지역에서 우선 할 수 있는 일 중 하나다. 우리 모두가 미세먼지 줄이기를 서둘러 일상화해야 할 때다.

2018-08-20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