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을 포기한 친구들 위해 노래하고 싶다”

입력 : ㅣ 수정 : 2018-08-19 22: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축구 꿈나무서 예비 성악가로…서울대 성악과 2학년 최우진씨

‘제2의 손’ 꿈꿨지만 축구 명문고 진학 좌절
“내 노래에 성금 내는 모습에 성악 전향”
밤새 유튜브 보며 연습…2년 만에 합격
서울대 성악과 2학년인 한국컴패션 청소년 홍보대사 최우진씨가 19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한국컴패션 사옥 내 공연장에서 키보드 위로 축구공을 들어 보이며 환하게 웃고 있다. 축구선수를 지망하다가 새롭게 성악가를 꿈꾸게 된 최씨는 “어려운 환경의 어린이들을 위해 노래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대 성악과 2학년인 한국컴패션 청소년 홍보대사 최우진씨가 19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한국컴패션 사옥 내 공연장에서 키보드 위로 축구공을 들어 보이며 환하게 웃고 있다. 축구선수를 지망하다가 새롭게 성악가를 꿈꾸게 된 최씨는 “어려운 환경의 어린이들을 위해 노래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저도 주변의 도움으로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꿈을 찾을 수 있었던 만큼 앞으로 많은 어려움 속에서 꿈을 찾고 있는 친구들에게 용기를 주는 노래를 부르고 싶어요.”

키 180㎝에 다부진 체격의 최우진(20)씨는 서울대 성악과 2학년에 재학 중인 ‘예비 성악가’다. 보통 중학생이나 이르면 초등학생 때 성악을 시작한 다른 학생들과 달리 최씨는 중3 때까지는 영국 프리미어리그에서 활약하고 있는 손흥민 같은 축구 스타를 꿈꾸는 학생이었다.

최씨는 군인이었던 아버지를 따라 초등학교 때부터 고등학교 때까지 학교를 7곳이나 옮겨 다녔다. 그러다 보니 친구를 사귀는 게 쉽지 않았다. 그런 그와 친구들 사이에 징검다리를 놓아 준 것은 축구였다. “어릴 때 아버지가 근무하던 부대에서 군인 형들 사이에 끼어 축구를 한 덕분에 잦은 전학에도 새 친구들과 축구를 하며 친해질 수 있었어요. 그렇게 자연스럽게 축구선수를 꿈꾸게 됐죠.”

중학교 때부터는 지역 축구클럽에서 활동하면서 본격적으로 축구 선수의 길을 밟기 시작했다. 축구로 유명한 독일로 유학까지 준비하기도 했다. 축구가 너무 좋았지만 기대만큼 성과가 나지 않았다. 특히 고등학교에 올라가며 이른바 축구 명문 학교 진학이 좌절된 뒤에는 스스로 재능 부족에 대한 깊은 고민에 빠졌다. 최씨는 “저보다 더 어려운 상황의 친구들도 많겠지만 개인적으로는 꿈을 포기해야 했기 때문에 힘든 시기였다”고 말했다.

그는 축구와는 전혀 다른 분야인 성악에서 또 다른 꿈을 좇게 된 것은 자신에 대한 믿음과 끝까지 자신을 포기하지 않은 간절함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국제 어린이양육기구인 한국컴패션에서 주최한 자선공연에서 노래한 경험이 결정적이었다. 평소 교회 성가대로 활동한 최씨는 우연히 서울 시내 한 대형 쇼핑몰에서 열린 컴패션 자선공연 무대에 오르게 됐다. 자신의 노래를 듣고 모금에 참여하는 사람들을 보고는 “축구가 나를 위한 꿈이었다면 노래는 다른 사람들을 위한 꿈이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한다.

부모님 등 주변의 격려와 지원으로 고2 때부터 성악 공부를 본격적으로 시작한 그는 컴패션 청소년 홍보대사로 매년 10회 이상 컴패션 자선공연에 참여하고 있다.

“노래로 다른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게 하고 싶다”는 생각에 레슨 시간 외에도 밤새 유튜브를 보며 끊임없이 노력했고, 지난해 당당하게 서울대 성악과에 합격했다. 최씨는 “당장은 오페라 가수가 되는 것이 꿈이지만 미래에는 꿈이 있어도 어려운 환경 때문에 꿈에 도전하지 못하는 친구들을 위해 노래를 하고 싶다”며 환하게 웃었다.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2018-08-20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