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석의 고장 봉평… ‘흐붓한’ 달빛언덕 보러오세요

입력 : ㅣ 수정 : 2018-08-19 22: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창에 문학 테마 관광지 내일 개관…근대문학체험관·카페·전망대 등 눈길
이효석문학체험관, 책 박물관, 근대문학체험관, 꿈꾸는 달, 나귀광장·수공간, 테마형 경관, 효석광장 등으로 꾸며진 ‘효석 달빛언덕’이 21일 개관한다.  평창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효석문학체험관, 책 박물관, 근대문학체험관, 꿈꾸는 달, 나귀광장·수공간, 테마형 경관, 효석광장 등으로 꾸며진 ‘효석 달빛언덕’이 21일 개관한다.
평창 연합뉴스

소설가 이효석(1907~1942)의 고향인 강원 평창군 봉평면 창동리에 문학 테마 관광지 ‘효석 달빛언덕’이 21일 문을 연다.

효석 달빛언덕은 한국 현대 단편소설 중 뛰어난 작품으로 나뉘는 ‘메밀꽃 필 무렵’의 무대인 봉평을 모티브로 책 박물관과 이효석 문학체험관, 테마형 경관, 효석광장 등으로 이뤄졌다.

근대문학체험관은 1920∼1930년대 이효석의 활동 시간과 공간, 문학을 이야기로 풀어내 한국 근대문학과 한층 더 가까워질 수 있는 체험공간을 제공한다. 꿈꾸는 달은 이효석의 기억과 추억들을 들여다볼 수 있도록 꾸미고 카페, 작은 도서관, 기념품 판매점 등 휴게공간을 곁들였다.

또 각종 문화행사와 공연을 열 수 있는 시설인 나귀광장·수공간과 아름다운 효석 달빛언덕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도록 달빛나귀 전망대를 설치했다.

이 밖에도 사계절 자연을 느낄 수 있는 ‘꿈꾸는 정원’과 창밖의 달 모형을 통해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는 ‘연인의 달’, 달빛나귀 전망대와 꿈꾸는 달 카페 옥상을 잇는 하늘 다리, 야외공간인 달빛광장 등을 주변 환경과 어우러지게 배치해 아름다운 경관을 자아낸다.

이효석문학선양회는 개관에 앞서 지난 15~19일 시범 개방해 점검을 마쳤다.

한왕기 평창군수는 “효석문화제를 앞두고 방문객에게 만족을 안길 수 있도록 달빛공원을 매끄럽게 꾸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문화제와 더불어 인근에 있는 이효석 문학관과 효석 문학의 숲, 폐교를 활용해 만든 무이예술관까지 함께 둘러보면 문학의 향기와 함께하는 최고 여행을 누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평창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2018-08-20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