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계 영화 지지 나선 에릭남

입력 : ㅣ 수정 : 2018-08-19 22: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형제들과 ‘크레이지…’ 극장 표 전체 구매
가수 에릭 남(본명 남윤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가수 에릭 남(본명 남윤도)

한국계 미국인 가수 에릭 남(본명 남윤도)과 그의 형제인 에디 남, 브라이언 남이 미국 애틀랜타의 한 극장 표 전체를 구매해 화제가 되고 있다. 18일(현지시간) 미 메트로, CNN 등에 따르면 에릭 남 삼형제는 그들 가족이 종종 방문했던 극장에서 전날 개봉한 영화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의 16일 오후 6시 상영표를 전부 사들였다. 이는 에릭 남 형제들이 고향 애틀랜타에서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의 박스오피스(흥행수입)를 응원하기 위한 목적이다. 미국에서는 유명 인사들이 종종 자신들이 선호하거나 의미가 있다고 여기는 영화의 흥행을 바라며 극장표 전체를 사들여 무료 시사회를 열기도 한다.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는 1993년 ‘조이 럭 클럽’ 이후 25년 만에 전원 아시아계 배우들을 출연시킨 할리우드 작품이다. 콘스탄스 우, 헨리 골딩, 미셸 려, 한국계 캔 정 등이 출연한다. 에릭 남은 소셜미디어에 “우리(아시아인들)는 주류 미디어에서 과소 평가되거나 잘못 전달되곤 한다. 우리는 훨씬 발랄하고 아름다우며 섹시하다. 때로는 그 이상이다”라고 말했다.

안동환 기자 ipsofacto@seoul.co.kr

2018-08-20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