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정하게 뜨겁게… ‘이성민 대 이성민’ 흥행 대결

입력 : ㅣ 수정 : 2018-08-23 15: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목격자’ ‘공작’ 박스오피스 1·2위 휩쓸어
말과 말로 이어진 차가운 심리전 ‘공작’
일상적인 공간 속 극적인 사건 ‘목격자’
전혀 다른 캐릭터·서사 관객들 호응 얻어
“한꺼번에 두 작품 개봉하니 민망하기도”
이성민은 올해 영화 ‘바람 바람 바람’, ‘공작’, ‘목격자’, ‘마약왕’(겨울 개봉 예정)으로 쉼표 없는 작품 활동을 이어 가고 있다. 최근 동물과 소통하는 코미디 영화 ‘미스터 주’를 찍고 있다는 그는 “쉬면 되려 몸이 망가지고 피폐해진다. 촬영을 해야 그제서야 ‘얼굴 좋아졌다’는 말을 듣는 걸 보면 이게 팔자구나 싶다”며 넉넉한 미소를 지어 보였다.  NEW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성민은 올해 영화 ‘바람 바람 바람’, ‘공작’, ‘목격자’, ‘마약왕’(겨울 개봉 예정)으로 쉼표 없는 작품 활동을 이어 가고 있다. 최근 동물과 소통하는 코미디 영화 ‘미스터 주’를 찍고 있다는 그는 “쉬면 되려 몸이 망가지고 피폐해진다. 촬영을 해야 그제서야 ‘얼굴 좋아졌다’는 말을 듣는 걸 보면 이게 팔자구나 싶다”며 넉넉한 미소를 지어 보였다.
NEW 제공

요즘 극장가는 ‘이성민 대 이성민의 대결’이다.

올여름 한국 영화 대작 네 편 가운데 두 편의 주인공을 그가 꿰찼다. 지난 8일과 15일 각각 개봉해 나란히 박스오피스 선두에 올라 있는 ‘공작’(2위)과 ‘목격자’(1위)다. ‘목격자’는 개봉 4일 만에 100만 관객을, ‘공작’은 개봉 12일 만에 400만 관객을 모았다. 연기 인생 34년차에 가장 뜨겁고 벅찬 여름을 누리고 있는 배우 이성민(50)은 다소 난감한 표정이었다.

“‘공작’은 개봉이 예상보다 늦어진 거였고 ‘목격자’는 (대작이 맞붙는) 여름에 선보일 거라 상상도 못한 영화였어요. 제가 나오는 영화가 시간 차를 두고 소개되면 좋은데 극장에 제 얼굴 포스터가 다른 영화로 두 장이 붙어 있으니 민망할밖에요.”

일부에서는 비슷한 시기에 개봉한 두 영화의 주연이 겹치며 관객들의 몰입이 어려울 거란 우려도 있었다. 하지만 ‘공작’과 ‘목격자’는 전혀 다른 매력의 서사와 캐릭터로 집중도와 긴장, 공감을 높인다.
영화 ‘공작’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영화 ‘공작’

영화 ‘목격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영화 ‘목격자’

‘공작’에서 북한 외화벌이 총책인 조선노동당 대외경제위 리명운 처장으로 나서는 그는 조국과 민족을 위해 안기부 대북 공작원 ‘흑금성’과 손잡으며 냉철함과 용의주도함 뒤에 뭉근히 끓고 있는 인간애를 보여 준다. ‘목격자’에서는 한밤중 우연히 아파트에서 벌어진 살인사건을 목격했지만 가족을 위해 침묵을 지키는 가장으로 절박한 가족애를 드러낸다. 동시에 이기심으로 뭉친 우리 사회의 공포스러운 민낯을 환기시킨다.

“내가 할 수 있다고 생각하면 들어간다”는 게 작품 선택 기준이라는 그는 “이번 두 작품 모두 만만한 줄 알고 들어갔다가 진이 쭉쭉 빠졌다”고 고개를 내저었다.

“두 영화는 공기가 판이하게 달라요. ‘공작’이 끊임없이 차가운 공기가 흐르고 끝까지 일정한 심박수를 냉정하게 유지하는 작품이라면 ‘목격자’는 심박수가 빠르고 뜨거운 공기가 도는 이야기죠. ‘공작’이 대화와 인물 간에 오고 가는 기류를 다이내믹하게 분석하느라 힘에 부쳤다면, ‘목격자’는 숨가쁜 상황에서 쓰이는 에너지가 많아 감독님이 ‘컷’을 외치면 맥이 쭉 빠지는 상황이 이어졌어요.”

특히 ‘공작’은 의중을 파악할 수 없는 상대와 말과 말로 심리전을 벌이는 전개, 실상이 잘 드러나지 않은 북한 고위층 인사 연기 등으로 큰 중압감을 느낀 작품이었다. “쉼표 없는 악보로 노래를 부르는 것 같았다”는 그는 “기존 북한 사람들보다 조금 더 사람 같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자기 나라와 주민을 너무 사랑하는 사람이라 생각하고 연기했다”고 했다. ‘목격자’는 공포물을 보지 않는 그가 처음 뛰어든 스릴러 영화다. 그는 “공포스럽고 심장이 쪼인다기보다는 우리 현실을 일깨우는 가슴 아픈 이야기이고 아파트라는 일상적인 공간에서 벌어지는 극적인 사건이라는 점에서 매력을 느꼈다”고 했다.

이성민은 뒤늦게 ‘송곳’을 드러낸 배우다. 1985년 연극으로 데뷔한 그는 2012년 드라마 ‘골든 타임’에서 첫 주연을 맡으며 자신처럼 평범함 속에 진가를 드러내는 인물들로 연기의 깊이를 인정받았다. 요즘 그가 그리워하는 곳은 첫발을 뗀 연극 무대다. 특히 그는 ‘공작’에 함께 출연했던 배우 황정민이 ‘공작’ 촬영을 하다 부족함을 느껴 지난 2월 셰익스피어 작품인 ‘리처드 3세’에 출연했다는 이야기가 거론되자 혀를 내둘렀다.

“정민이는 진짜 대단해요. 연기하는 걸 보면 타고난 팔자가 천상 배우다 싶죠. 특히 ‘공작’ 끝나고 어려운 연극을 또 하는 걸 보니 일부러 자신을 지옥에 던지는 것 같더라고요. 그걸 보면서 또 후달렸죠. ‘쟤는 저렇게 하는데 나는 뭐지? 나는 왜 집에서 이러고 있지’ 하면서요. 연극 출연 제의는 지금도 계속 받고 있는 만큼 조만간 저도 무대에 한번 서고 싶어요.”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8-08-20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