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연 때 돌풍 ‘조씨고아…’, 새달 감동의 무대 다시 오른다

입력 : ㅣ 수정 : 2018-08-20 00: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선웅 연출, 국립극단 대표 레퍼토리로
‘동양의 햄릿’ 중국 4대 비극 중 하나
“원작 비극성 확대… 또 다른 해석” 평가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 공연장면. 국립극단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 공연장면. 국립극단 제공

국립극단이 2015년 초연 당시 연극계를 휩쓸었던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을 오는 9월 다시 무대에 올린다.

중국 원나라 작가 기군상이 쓴 고전을 연출가 고선웅이 직접 각색, 연출한 이 작품은 초연 때 동아연극상 대상, 대한민국연극대상, 올해의 공연 베스트7 등 각종 연극상을 받으며 국립극단의 대표 레퍼토리로 자리잡았다. 앞서 평창동계패럴림픽 개·폐회식을 연출하는 등 뮤지컬, 오페라, 창극을 가리지 않고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고선웅은 다시 한번 자신의 대표작으로 관객을 찾는다.

작품의 원작이 된 ‘조씨고아’는 ‘동양의 햄릿’으로 불리는 중국 4대 비극 중 하나다. 조씨 가문이 장군 도안고에 의해 멸족되는 가운데 이들 가문의 마지막 핏줄인 ‘조씨고아’를 살리기 위해 자신의 자식을 희생하는 비운의 시골 의사 ‘정영’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이야기다. 이 작품은 고선웅 특유의 각색으로 복수라는 서사에 원작의 비극성을 더욱 확대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2016년 중국 국가화극원에 초청돼 공연됐을 당시 중국 관객들은 “원작에 대한 또 다른 해석”이라는 평가를 내렸다.

이번 공연에는 2015년 초연 배우들이 다수 출연한다. ‘정영’ 역으로 제52회 동아연극상 연기상을 수상한 하성광을 비롯해 장두이, 이영성, 이지현 등 초연 멤버들이 다시 호흡을 맞춘다. 자신의 아들 ‘조씨고아’를 정영에게 부탁하는 ‘공주’ 역에는 국립극단 시즌단원으로 ‘성’, ‘1984’ 등에 출연했던 정새별이 전 시즌 단원 우정원과 함께 더블 캐스팅됐다.

9월 4일~10월 1일 명동예술극장. 1644-2003.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18-08-20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