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단속 비웃듯… 중개업소 문 닫고 ‘커피숍 거래’

입력 : ㅣ 수정 : 2018-08-19 22: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차별 단속 불구 강남·북 집값 안 잡혀
매수 문의 늘어 호가만 오르는 이상 과열
중개업자 “범죄인 취급에 숨바꼭질 영업”
19일 서울 송파구의 문 닫힌 부동산중개업소 앞을 한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 정부의 합동단속을 피하기 위해 일부 중개업자들은 문을 걸어 잠그고 카페에서 상담을 하는 등 ‘숨바꼭질’ 영업에 나서고 있다.  최해국 선임기자 seaworl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9일 서울 송파구의 문 닫힌 부동산중개업소 앞을 한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 정부의 합동단속을 피하기 위해 일부 중개업자들은 문을 걸어 잠그고 카페에서 상담을 하는 등 ‘숨바꼭질’ 영업에 나서고 있다.
최해국 선임기자 seaworld@seoul.co.kr

정부의 합동단속에도 서울 아파트값이 잡히지 않고 있다. 강남·북을 가리지 않고 부르는 게 값이다. 매수 문의가 늘고 있어 호가 상승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부동산중개업자들은 무차별 단속 강화에 ‘숨바꼭질 영업’을 하고 있다.

지난 주말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대부분의 부동산중개업소는 문을 닫았다. 일주일 전 정부가 부동산 과열을 진정시키려고 합동단속반을 투입했지만 중개업소들은 일제히 문을 닫아 단속을 피했다.

하지만 보이지 않는 거래는 이뤄지고 있었다. 투자자와 중개업자는 전화 연락 뒤 커피숍이나 인근 다른 사무실에서 만나 거래 상담을 했다. 전화를 걸어 계약금을 준비했다고 하자 성모병원 맞은편 커피숍을 안내했다.

재건축을 앞둔 아파트 호가는 계속 올랐다. 목화 아파트 58㎡ 아파트는 지난 5월 7억 4000만원에 팔린 것으로 신고됐다. 하지만 서울시가 여의도 통합개발 방침을 발표하고 나서 현재 시세는 9억원으로 껑충 뛰었다. 주인들이 매물을 거둬들이는 바람에 거래가 이뤄지지 않았지만 호가는 계속 오르는 이상 과열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 한 공인중개사는 “여의도 통합개발 방침에 따라 주거지역이 상업지역으로 바뀌면 개발이익이 커질 것으로 보고 집주인들이 호가를 올려 내놓고 있다”고 말했다.

강남 지역도 아파트 호가 상승이 이어졌다. 아파트 거래는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다. 강남구 개포1단지 41㎡는 부르는 값이 17억원으로 올랐다. 시세 문의를 하자 한 중개업자가 전화 통화로 주변 상황을 알려줬다. 그는 “중개업자들이 단속 기간에는 문을 닫고 커피숍에서 업무를 보는 것이 일상화됐다”면서 “잘못을 저질러서가 아니라 중개업자를 범죄인 취급하는 탓에 귀찮아서 문을 닫는 것”이라고 말했다.

단속반이 들이닥쳤던 송파구 잠실5단지 상가는 아예 문을 연 중개업소가 없었다. 지난 4월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시행 이후 거래가 끊기고 가격도 내리는 듯했지만, 최근에는 4월 이전 가격 수준을 회복했다. 76㎡ 아파트는 지난 4월 18억∼18억 2000만원에서 지난달 16억 4500만원까지 떨어졌다가 현재 18억원선을 회복했다.

강북 아파트 시장도 여전히 뜨겁다. 강남과 달리 중개업소들이 문을 닫지는 않았다. 용산·마포·서대문구 등 도심과 가까운 곳의 아파트값은 계속 오르고 있다. 강남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값이 싼 데다 개발 기대감이 투자를 부추기는 것으로 분석된다.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2018-08-20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