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원 급여 상반기 4750만원, 인상폭 6.7%… 5년 만에 최대

입력 : ㅣ 수정 : 2018-08-19 22: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씨티 5500만원 신한·우리 5000만원
국내 시중은행원들이 올해 상반기에만 평균 4750만원의 급여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상반기 대비 급여 인상폭도 6.7%로 최근 5년 사이 가장 커 조만간 평균 연봉이 1억원에 육박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19일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한국씨티·스탠다드차타드 은행 등 6개 시중은행이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반기보고서를 보면 상반기 은행 직원들의 평균 급여는 4750만원이었다. 지난해 상반기 4450만원보다 300만원(6.7%) 늘어났다. 2017년 상용근로자 5인 이상 사업체의 1인당 연봉이 4222만원인 점을 감안하면, 은행원들이 6개월 동안 일반 근로자의 연봉보다도 많은 보수를 챙긴 셈이다.

은행별로 보면 한국씨티은행 직원의 상반기 수령액이 550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상승폭도 600만원(12.2%)으로 가장 컸다. 신한·우리은행은 각각 5000만원, 하나은행은 4500만원, 국민은행은 430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은행 최고경영자(CEO)들도 거액의 보수를 받았다. 지난 3월 3연임에 성공한 김정태 하나금융회장은 올해 상반기 13억 5100만원을 받았고, 허인 국민은행장은 8억 7500만원,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은 7억 4800만원으로 확인됐다.

은행원들이 높은 보수를 받는 배경으로는 실적을 뒷받침하는 이자이익이 꼽힌다. 올해 상반기 중 국내 은행이 벌어들인 이자이익만 19조 7000억원이다. 지난해보다 11%(1조 7000억원) 늘어난 금액이다.

올 초부터 금리 상승이 본격화되면서 상반기 국내 은행들의 예대금리차는 평균 2.08%로 전년 대비 0.07% 포인트 커졌다. 대출 평균금리는 3.39%로 0.18% 포인트 상승했지만, 소비자에게 돌아가는 예금 평균금리는 1.31%로 0.11% 포인트 오르는 데 그쳤다.

한편 구조조정 여파로 6개 시중은행의 직원은 1년 전 6만 9830명에서 2249명 준 6만 7581명으로 집계됐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2018-08-20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