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비정한 아빠’ 100일 된 아들 때려 숨지게 한 현장 검증

입력 : ㅣ 수정 : 2018-08-19 11: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생후 100일된 아들을 때려 숨지게 한 A씨(41)가 19일 오전 사건 현장인 경북 안동시 태화동 자신의 집에서 현장 검증을 마친 후 경찰 호송차로 이동하고 있다.

A씨는 지난 13일 오후 2시30분쯤 100일된 아들을 ‘칭얼거리며 울음을 그치지 않는다’는 이유로 때리고 던져 숨지게 한 혐의다.

뉴스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