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표경선, 20~22일까지 71만명 권리당원 투표

입력 : ㅣ 수정 : 2018-08-19 16: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지 호소하는 송영길·김진표·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송영길(왼쪽부터)·김진표·이해찬 당대표 후보가 17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인천광역시당 정기대의원대회 및 당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당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18.8.1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지 호소하는 송영길·김진표·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송영길(왼쪽부터)·김진표·이해찬 당대표 후보가 17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인천광역시당 정기대의원대회 및 당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당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18.8.17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 지도부 선출을 위한 71만 권리당원 투표가 20일부터 시작된다.

민주당 권리당원 약 71만명은 20일~22일까지 ARS 투표에 참여하며 대의원 1만 5000여명은 25일 서울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열리는 전당대회에서 현장 투표를 실시한다.

당 대표와 최고위원은 대의원 투표 45%, 권리당원 투표 40%, 국민 여론조사 10%, 당원 여론조사 5%를 반영해 선출하며 결과는 전당대회에서 발표된다.

송영길·김진표·이해찬 등 당 대표 후보들은 권리당원 투표 하루 전인 19일에도 표심 잡기에 주력했다.

세 후보 중 유일한 호남 출신인 송 후보는 이날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광주와 전북을 돌며 텃밭 다지기에 나섰다. 송 후보는 “2002년 광주에서 동교동계가 미는 이인제 대세론을 꺽고 노무현의 손을 들어준 것처럼 지금 호남은 송영길을 밀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권리당원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다고 판단해 이날 권리당원과의 온라인 간담회를 열고 표심 확보에 주력했다. 김 후보는 지난 17일 내년 4월까지 공천룰을 확정해 당원 투표에 부치고 결과를 당 대표 신임과 연계하겠다며 ‘당 대표 중간 평� ?遮� 승부수를 띄우기도 했다.

반면 최근 여론조사에서 선두를 달리는 이해찬 후보는 대세론 굳히기에 나섰다. 이 후보는 이날 “(선거 준비를) 늦게 시작해서 형성된 구도를 뚫고 들어가야 하는 거라 어려움이 있었다”면서도 “한 달 동안 여러 흐름은 괜찮다”고 자평했다.

최근 선거가 과열되는 것과 관련 이 후보는 “실제 현장에서 보면 네거티브가 심하지는 않다”면서 “중요한 건 끝나고 원팀을 만드는 것이다. 많은 분이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탕평인사를 하는 게 중요하다”며 ‘원팀’을 강조했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