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안 풀린다고 잔디에 내려친 골프채에 갤러리 맞아

입력 : ㅣ 수정 : 2018-08-19 18: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로 골퍼가 화가 치밀어 잔디에 내려친 골프 클럽 파편이 갤러리의 머리를 맞혀 여섯 바늘을 꿰매는 불상사로 이어졌다.

지난 17일(현지시간) 미국 오레곤주 포틀랜드 근처의 펌프킨 리지 골프클럽에서 열린 웹닷컴 투어 윈코 푸즈 포틀랜드 오픈 2라운드 15번 홀에서 케빈 스태들러(38)가 자신의 경기력에 화가 나 잔디에 내려친 7번 아이언의 샤프트 바닥이 두 동강 나면서 파편이 갤러리에게 튀어 이마가 찢어졌다고 미국 ESPN이 전했다. 같은 조의 선수들에게서 사건 전말을 들은 대회 경기 운영 책임자인 올랜도 포프는 “매우 괴이쩍은 사고였다”며 “케빈도 엄청 당황했다. 대회를 끝내려고 노력 중인데 걱정도 많고 컨디션도 영 바닥“이라고 전했다.
마스터스를 우승하기도 했던 크레이그 스태들러의 아들인 케빈은 끝내 정규시즌 마지막 대회였던 이 대회 3라운드에서 컷오프 탈락하고 말았다. 다친 갤러리의 신상 정보는 알려지지 않았다. 포프는 그가 현장에서 긴급 처치를 받고 병원으로 후송돼 여섯 바늘을 꿰맨 다음 퇴원했다고 전했다. 그의 용태에 대해서도 더 이상 언급하지 않았다.

조너선 호지와 2003년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십 우승자이며 나중에 챔피언스 투어에 함께 한 숀 미킬이 스태들러와 함께 라운드했다. 미킬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머리를 숙이고 있었는데 클럽 헤드가 내 뒤로 날아가 오른쪽 관중을 맞혔다”며 “잠시 동안 많은 피를 흘리는 것을 지켜봤다. 응급처치반이 올 때까지 15분 정도 그를 돌보고 있었다”고 아찔했던 순간을 돌아봤다. 이어 “스태들러(의 멘탈이) 완전히 산산조각이 났다. 우리는 그가 정신을 차리도록 최선을 다했다. 일부러 그런 것이 아니었는데 우리도 클럽이 날아간 것 때문에 엄청 놀랐다. 클럽을 던지거나 부러뜨리는 일이 얼마나 위험한지를 적나라하게 보여줬다. 우리 조 모두 오늘 뭔가를 배웠다”고 덧붙였다.

2014년 웨이스트 매니지먼트 피닉스 오픈을 비롯해 네 차례나 웹닷컴 투어 우승을 차지했던 스태들러는 왼손 뼈가 부러져 지난 2년 동안 PGA 투어에 한 차례도 나서지 못했는데 올해도 이번 대회가 웹닷컴 투어 세 번째 대회 출전에 불과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