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코피 아난 애도 성명

입력 : ㅣ 수정 : 2018-08-18 23: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반기문(왼쪽) 유엔 차기 사무총장 내정자가 12일(한국시간) 코피 아난 현 유엔 사무총장의 유엔 사무실을 방문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06.10.12  AP 연합뉴스

▲ 반기문(왼쪽) 유엔 차기 사무총장 내정자가 12일(한국시간) 코피 아난 현 유엔 사무총장의 유엔 사무실을 방문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06.10.12
AP 연합뉴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8일 세상을 떠난 코피 아난 전 총장을 기리는 애도 성명을 발표했다.

반 전 총장은 “나의 전임자인 아난 전 총장의 때 이른 죽음에 대해 그의 부인과 유족에게 전 세계인들과 모든 유엔 동료들과 함께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유엔의 원칙과 이상을 지키려고 했던 그의 비전과 용기는 늘 존경받고 기억될 것”이라고 추모했다.

그는 “지난 15년 동안 아난 전 총장과 나는 전 세계 모든 사람의 평화와 발전, 인권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왔다”며 “그는 유엔에서 물러난 이후에도 유엔의 목표를 실현하기 위한 일들에 누구보다 활발히 매진했다”고 말했다.

제7대 유엔 사무총장을 지낸 아난 전 총장은 18일(현지시간) 80세를 일기로 숨을 거뒀다.

반 전 총장은 고인이 사무총장으로 재직할 당시인 2001년 유엔총회 의장 비서실장을 지냈으며, 그의 뒤를 이어 제8대 사무총장 자리에 오른 인연 등으로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