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경주·포항 미혼남녀 미팅 페스티벌 19일 울산서 개최

입력 : ㅣ 수정 : 2018-08-18 14: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울산·경주·포항 미혼남녀들이 참여하는 ‘해오름 알콩달콩 싱글파티’가 19일 울산 롯데호텔에서 열린다.

18일 울산시에 따르면 오는 ‘해오름 알콩달콩 싱글파티’는 미혼남녀의 미팅 페스티벌로 해오름 동맹을 맺은 울산·경주·포항 지역의 남녀 10쌍씩(20명), 총 30쌍(60명)을 대상으로 19일 오전 10시 울산 롯데호텔 샤롯데룸에서 열린다.

미팅 페스티벌은 결혼특강, 쿠킹클래스, 커플댄스, 1대1 로테이션 미팅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참가자들은 프로그램을 통해 서로 대화하며 이상형을 찾는다. 이 행사는 오는 19일 울산에서의 첫 만남을 시작으로 10월에는 포항, 12월에는 경주에서 각각 열린다.

미팅 페스티벌은 해오름 동맹 3개 도시의 미혼남녀를 대상으로 건전한 만남을 주선해 결혼친화 사회적 분위기 조성을 위해 기획됐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해오름 알콩달콩 싱글파티 행사로 3개 도시가 소통하고 교류할 수 있는 좋은 만남의 장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해오름 알콩달콩 싱글파티’는 2016년 6월 30일 울산·포항·경주시가 손을 맞잡고 지역의 상생발전 및 주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체결한 동해남부권 해오름동맹 협약의 4개 분야 64개 사업 중 하나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