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만화&필름 피칭쇼 국내외 100개사 참여 ‘한국만화 글로벌 진출 물꼬’

입력 : ㅣ 수정 : 2018-08-18 12: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21회 부천국제만화축제 기간 중 한국국제만화마켓&해외저작권 합법유통 교류회에서 국내외 기업들이 상담을 하고 있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21회 부천국제만화축제 기간 중 한국국제만화마켓&해외저작권 합법유통 교류회에서 국내외 기업들이 상담을 하고 있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제공

19일 폐막하는 제21회 부천국제만화축제가 한국국제만화마켓을 비롯해 만화&필름 피칭쇼, 만화발전 도모 콘퍼런스 등 굵직한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마쳐 ‘대한민국 대표 만화축제’라는 평가를 받았다.

18일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따르면 올해 한국국제만화마켓&해외저작권 합법유통 교류회에는 국내 60개사와 해외 7개국 40개사 콘텐츠 기업이 참여했다. 지난해보다 해외에서 참가한 기업이 2.7배 증가한 역대 최대규모다.

또 불법만화가 전 세계적으로 기승을 부리자 영상진흥원에서는 한국저작권위원회와 함께 우리 콘텐츠의 해외 저작권 합법유통을 지원하고 나섰다. 국내 콘텐츠기업의 해외 수익을 늘리고 경쟁력을 강화한 점이 눈에 띈다.

올해 두 번째인 만화&필름 피칭쇼에서는 만화 IP를 활용한 융·복합 콘텐츠 개발 설명회가 진행됐다. 모두 11개 작품 피칭쇼가 이어진 뒤 1대1 비즈니스 상담을 가져 해외 진출을 위한 물꼬를 텄다. 이어 마련된 ‘한국웹툰 장르! 다양성을 위한 출구전략’ 주제의 콘퍼런스에서는 한국웹툰산업 발전을 저해하는 요인으로 장르의 다양성 부족을 꼬집었다.

또 한국웹툰의 독특한 시스템이 만들어낸 웹툰장르 유형화에 대한 학문 연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현 ‘Content-Platfoem’ 구조가 초래한 장르 편중성을 극복해 웹툰이 대형 콘텐츠 원천IP가 되는 만큼 장르 다양성을 강구해 새 웹툰 생태계 구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제21회 부천국제만화축제는 지난 15일부터 19일까지 닷새간 열린 뒤 막을 내린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제21회 부천국제만화축제 기간 중 한국국제만화마켓&해외저작권 합법유통 교류회에서 국내외 기업들이 상담을 하고 있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제공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