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블록, 낭비의 상징이라 욕하지 말라

입력 : ㅣ 수정 : 2018-08-16 18: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도블록은 죄가 없다/박대근 지음/ 픽셀하우스/266쪽/1만 6000원
“한국의 보도블록 종사자들은 쉽게 돈을 벌 수 있어 좋겠네요.”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일본 보도블록 생산업체 임원이 과거 서울을 방문해 한국의 보도블록 상황을 보고했다는 말로 책은 시작한다. 보도블록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예산 낭비와 부실 시공이라는 꼬리표. 해마다 보도블록 공사로 아까운 세금을 낭비하고 있다고 너도나도 지적하지만 정작 보도블록 자체에 대해 관심을 갖는 사람은 없다고 저자는 꼬집는다.

2007년부터 서울시 도로관리과, 보도환경개선과, 도로포장연구센터 등에서 근무하면서 도로포장 정책 수립과 기술 연구를 해 온 저자는 ‘보도블록 전문가’다운 시선으로 보도블록의 모든 것을 뜯어 본다.

표제가 위트 있다고 해서 책의 무게까지 가벼운 것은 아니다. 저자는 부실 공사가 만연한 이유를 들여다보며 건설업계의 관행을 날카롭게 비판한다. 과거 정부가 수주 능력이 취약한 중소기업을 보호한다는 취지에서 관급자재 직접구매 제도가 실시됐고 그로 인한 저가 납품 강요, 저품질 제품의 공급 등이 벌어진 부작용을 지적한다. 좋은 제품을 고를 줄 모르는 공공기관의 비전문성, 리베이트 관행, 보도블록 업체들의 카르텔 등 악순환이 반복되는 지점을 짚어 낸다.

편리성과 기능만을 따진다면 보도에도 블록 대신 아스팔트를 설치하는 것이 효율적이라고 한다. 그러나 개발의 시대가 지나고 ‘보행자 중심 도시’를 표방하는 현재의 개념에서는 편리성보다 안전성, 기능보다 정서적 교감에서 앞선 보도블록이 필수다. 지표면 온도를 낮추는 효과가 있는 차열블록, 물 빠짐을 기본으로 한 투수블록, 시각장애인용 점자블록, 도시 미관에 운치를 더하는 점토블록 등 책에서 보여 주는 보도블록의 세계가 흥미롭다. 책을 다 읽고 나면 무심코 지나치던 거리가 새롭게 보일지도 모른다.

책은 일본 보도블록 시공의 장인 정신, 2300여년의 세월을 이겨 낸 이탈리아 아피아 가도, 영국의 공존도로 등을 통해 배울 점을 모색한다. 사람이 다니라고 만들어 놓은 보도 위에 오토바이와 차가 다니고, 공사 등을 이유로 무거운 사다리차가 올라가는 등 관행을 돌아보고 불법인지도 모르는 이용자의 무감각한 인식을 꼬집는다. ‘바닥으로부터의 변화’가 도시와 사회를 바꿀 수 있다고 믿는 저자의 애정 어린 비판이 느껴진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2018-08-17 3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