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 학술단체 심각… 저도 낚일 뻔했어요”

입력 : ㅣ 수정 : 2018-08-16 23: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신임 이사장
연구 윤리 가이드라인 개선책 준비
세금으로 하는 연구… 책임감 필수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

“연구자들의 부실 학술대회 참가 등은 그동안 학계에서 경고나 경계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연구자들 스스로 연구 윤리에 대한 기준이 너무 낮았던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신임 이사장은 16일 서울 광화문의 한 음식점에서 열린 한국과학기자협회 간담회에서 “미래 세대를 위해서라도 연구윤리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며 “이에 대한 개선책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달 3년 임기의 재단 이사장으로 취임했다.

노 이사장은 본인의 사례를 들며 최근 유령 학술단체 급증 실태를 심각하다고 진단했다. 그는 “최근 들어 듣도 보도 못한 단체들에서 학술대회 참가를 요청하는 이메일이 쏟아져 들어오는데 자칫 잘못하면 나 자신도 ‘낚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우려를 표했다.

노 이사장은 현재 재단에서 운영하는 연구자정보 시스템을 통해 국내 연구자들의 부실 학술활동을 집계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 이사장은 “대부분 연구자들이 한 번만 참석한 것으로 나타나지만 반복성, 고의성이 의심되는 연구자들은 소명을 하도록 하고 연구비 집행에 대한 내용도 자세히 들여다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 도전적이며 창의적 연구에 집중할 수 있도록 자율성은 보장하지만 국민 세금을 쓰는 만큼 책임과 연구윤리도 강화하는 방향으로 연구자들을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노 이사장은 “재단에서는 연구비 정산 기준을 간소화하고 네거티브 규제 방식으로 큰 가이드라인만 만들고 대학에서 자율 관리하도록 할 것”이라며 “이와 함께 대학에서 연구비를 집행 운영하는 산학협력단의 인적 구성이나 서비스 기능을 지금보다 더 연구자 친화적이고 전문화시킬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대 자연대 수석 졸업 후 미국 위스콘신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노 이사장은 1986년부터 모교 교수로 임명된 뒤 서울대 법인이사, 다양성위원회 위원장,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위원 등을 역임하며 과학기술행정 분야에도 기여했다.

특히 서울대 연구처장으로 재직하던 2005년 황우석 박사 논문조작 사태 때 서울대 조사위원회 대변인을 맡기도 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2018-08-17 2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