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슨 므라즈가 돌아왔다, 여전히 답은 ‘사랑’이라며…

입력 : ㅣ 수정 : 2018-08-16 23: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년 만에 앨범… 희망·위로 담아
제이슨 므라즈 워너뮤직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이슨 므라즈
워너뮤직 제공

한국인이 사랑하는 팝스타 제이슨 므라즈(41)가 4년 만에 새 앨범을 발표했다.

지난 10일 워너뮤직을 통해 발매된 여섯 번째 스튜디오 앨범 ‘노우’(Know)는 전작인 ‘예스’(YES!)의 후속편처럼 보이도록 의도하면서, 부정적인 의미의 ‘노’(No) 대신 발음이 같고 긍정적인 ‘노우’로 제목을 정했다.

프로듀싱은 메간 트레이너, 비비렉사 등과의 작업으로 이름을 알린 앤드류 웰슨과 므라즈의 음반 작업 및 투어를 함께하고 있는 밴드 레이닝 제인이 맡았다.

열 곡의 수록곡 중 타이틀곡은 메간 트레이너와 함께 부른 ‘모어 댄 프렌즈’(More Than Friends)다. 최고 히트곡 ‘아임 유어즈’를 통해 익숙한 부드러움이 느껴지는 곡이다. ‘나는 친구 이상이 되고 싶어/네가 받아줬다고 모두에게 말하고 싶어/그리고 네 손을 잡고 끝까지 가고 싶어’ 같은 달콤한 가사가 더해진다.

므라즈는 ‘예스’ 앨범 활동을 마친 후 2015년 결혼했다. 브로드웨이 뮤지컬 배우에도 도전했다. 그는 4년간의 공백기를 사랑, 용서, 인내, 평화로 채운 음악을 새 앨범에 담았다.

마지막 트랙 ‘러브 이즈 스틸 디 앤서’(Love Is Still The Answer)의 ‘당신의 마음과 꿈이 산산이 조각났대도/당신이 무엇을 원하든 여전히 사랑이 해답이다’라는 후렴구 가사는 앨범을 관통하는 주제다.

2002년 메이저 데뷔 앨범 발표 이래 꾸준히 희망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해 온 그는 2009년 ‘아임 유어즈’로 그래미 ‘올해의 노래’ 부문 후보에 올랐고, 같은 앨범의 ‘메이크 잇 마인’으로 이듬해 ‘최우수 남성 팝 보컬 퍼포먼스’ 부문을 수상한 바 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2018-08-17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