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노트9’ 中서도 통할까

입력 : ㅣ 수정 : 2018-08-16 21: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게임 등 中소비자 기호 맞춰 31일 출시
‘대용량’ 모델 국내 예약 인기에 자신감
美 화질평가 업체 ‘엑설런트 A+’ 호평
0%대 점유율… 자존심 회복할지 주목
갤럭시노트9’을 체험하고  10일 오후 서울 광화문 KT 올레스퀘어를 찾은 시민들이 삼성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을 체험하고 있다. KT는 13일부터 사전예약을 진행한다. 2018.8.10기자 jya@seoul/co.kr안주영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갤럭시노트9’을 체험하고
10일 오후 서울 광화문 KT 올레스퀘어를 찾은 시민들이 삼성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을 체험하고 있다. KT는 13일부터 사전예약을 진행한다. 2018.8.10기자 jya@seoul/co.kr안주영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9을 앞세워 점유율 0%대로 떨어진 중국 시장에서 자존심을 회복할지 주목된다. 대용량 특별판이 국내 예약 판매에서 인기를 독차지하면서 현지 시장에서의 돌풍 여부도 관심거리다.

16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지난 15일 중국 상하이 1862 극장에서 현지 언론, 갤럭시팬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갤노트9 중국 출시 행사를 열었다. 고동진 인터넷모바일(IM) 부문장(대표이사 사장)은 연설에서 “중국 소비자들의 신뢰를 다시 얻기 위해 제품 디자인부터 판매, 마케팅까지 현지 소비자들이 원하는 것을 직접 듣고 제공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중국에서 오는 31일 출시되는 갤노트9에는 현지 사용자들의 기호를 맞춤형으로 반영했다. 중국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위챗의 다양한 기능을 보다 빠르게 사용할 수 있고, 40여개 인기 게임에 인공지능(AI) 기반 성능 최적화 알고리즘을 적용, 고사양 게임을 성능 저하 없이 장시간 즐길 수 있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2분기 중국 시장 출하량이 80만대로 점유율 0.8%에 머무는 등 고전 중이다.

국내 예약판매에서는 512GB 대용량 모델이 인기를 끌면서 ‘스페셜 에디션’ 전략이 통한 것으로 풀이된다. 예약판매 초기 성적표는 전체 예약량과 출시 첫날 개통량까지 좌우하기 때문에 흥행의 중요한 가늠자다. 온라인 스마트폰 유통업체 엠엔프라이스에 따르면 지난 10~13일 예약자 2613명을 분석한 결과 512GB 모델의 점유율이 61%에 이렀다. 128GB 모델 점유율은 39%로, 고가인 대용량 모델이 2배 가까이 높았다.

한편 미국 화질평가 전문업체 디스플레이메이트는 최근 갤노트9 디스플레이 평가를 공개하면서 역대 최고등급인 ‘엑설런트 A+’를 부여했다. 업체 측은 “갤노트9의 색 정확도가 지금껏 테스트한 제품 중 가장 높고, 야외 시인성도 전작인 갤노트8 대비 32% 향상됐다”고 밝혔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8-08-17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