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 헌법재판관 후보로 김창보·이석태·신동승 등 7명 추천

입력 : ㅣ 수정 : 2018-08-17 00: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명수 대법원장 수일 내 후보 2명 지명
헌법재판관 후보 추천위 회의 김명수(왼쪽 두 번째) 대법원장이 16일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열린 ‘헌법재판관 후보 추천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헌법재판관 후보 추천위 회의
김명수(왼쪽 두 번째) 대법원장이 16일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열린 ‘헌법재판관 후보 추천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법원에 구성된 ‘헌법재판소 재판관 후보 추천위원회’는 16일 다음달 19일 퇴임 예정인 이진성 헌법재판소장과 김창종 헌법재판관의 후임자 후보로 김창보(59·사법연수원 14기) 법원행정처 차장과 이석태(65·14기) 전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회장, 신동승(58·15기) 헌법재판연구원 연구교수부장, 윤준(57·16기) 수원지방법원장, 문형배(52·18기) 부산고법 부장판사, 이은애(52·19기) 서울가정법원 수석부장판사, 김하열(55·21기)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등 7명을 대법원장에게 추천했다.

지은희 추천위원장은 “국민의 입장에서 기본권을 확장하고자 하는 미래지향적 철학과 실천 의지를 가졌고, 다양한 사회적 가치를 존중하는 민주적 태도와 사회적 약자·소수자의 인권에 대한 감수성을 두루 겸비했다고 판단되는 사람을 후보자로 추천했다”고 설명했다. 대법원이 후보추천위를 통해 후보자 추천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김명수 대법원장은 추천 내용을 최대한 존중해 수일 내에 새 헌법재판관 후보자 2명을 지명 내정할 예정이다.

허백윤 기자 baikyoon@seoul.co.kr

2018-08-17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