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백 거절한 여성 BJ 찾아가 전기충격기 테러…20대 남성 체포

입력 : ㅣ 수정 : 2018-08-16 13: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인터넷방송을 진행하는 여성 BJ에게 좋아하는 마음을 고백했다가 거절당하자 앙심을 품고 전기충격기 테러를 가한 20대 남성이 긴급체포됐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15일 특수상해 혐의로 남모(21)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남씨는 지난 14일 낮 12시 15분쯤 광주 서구의 한 아파트에서 A(24·여)씨의 목과 허리를 전기충격기로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전치 2주의 상처를 입었다.

서울에 사는 남씨는 인터넷방송 BJ인 A씨를 흠모해 문자메시지로 마음을 표현했지만 거절당하자 흉기와 전기충격기를 준비해 A씨의 거주지까지 찾아간 것으로 조사됐다.

남씨는 A씨 집 앞에서 현관문이 열리는 순간을 기다렸다. A씨가 외출을 위해 문을 열자 흉기로 위협하며 내부에 침입했다.

남씨는 전기충격기 공격을 받아 쓰러진 A씨가 정신을 가다듬고 차분하게 타이르자 현장에서 달아났다.

남씨는 범행도구로 준비한 흉기를 이용해 자신의 몸에 상처를 냈고, 다시 A씨 집을 찾아가던 길에 신고를 받고 추격에 나선 경찰관에게 현행범으로 붙잡혔다.

경찰은 A씨를 112시스템에 긴급 신변 보호 대상자로 등록하고 집 주변에 경력을 배치하기로 했다.

위급 상황이 발생하면 경찰을 호출하는 스마트워치(위치추적기)도 지급했다.

남씨는 자해로 생긴 상처를 치료하고자 병원에 입원한 상태다. 별다른 범죄 이력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남씨가 퇴원하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