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김경수 “특검 영장, 대단히 유감”

입력 : ㅣ 수정 : 2018-08-16 10: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허익범 특검팀에 의해서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경수(51) 경남도지사는 16일 “다시 한 번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출근길에서 “특검이 사건의 실체와 진실을 밝혀줄 것이라는 일말의 기대가 있었지만, 공정하고 합리적인 판단을 할 거라는 기대가 무리였던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는 “지금까지 그랬고 앞으로도 그렇겠지만, 우리 경남이 한가하지가 않다”며 “어려운 경남 경제와 민생에 전념할 수 있도록, 도정에 차질이 없도록 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는 구속영장 발부 여부에 대해서는 “법원에서 현명하게 판단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앞서 특검은 전날인 15일 밤 컴퓨터 등 장애 업무방해 혐의로 김 지사를 상대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정치자급법 위반 혐의는 적용하지 않았다.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페이스북.

▲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페이스북.

특검은 김 지사가 2016년 11월 9일 드루킹 김모(49)씨가 운영하는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를 찾아 댓글조작 프로그램 ‘킹크랩’ 시연을 본 뒤 사용을 승인했다고 보고 있다. 김 전 지사에 대한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은 이르면 17일쯤 열릴 것으로 관측된다.

김 지사는 특검의 구속영장 청구와 관련, 앞서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무리한 판단”이라며 “강한 유감”을 표명한 바 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