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바 재감리 착수… 상장폐지 여부 연내 결론

입력 : ㅣ 수정 : 2018-08-15 18: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금감원 “올해 안 모든 절차 종료 추진”…분식회계 입증할 새 논리 찾을지 관심
금융감독원이 삼성바이오로직스 재감리에 착수했다. 올해 안에 최종 결론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금감원 관계자는 15일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 처리에 대해 순차적으로 살펴보고 있다”면서 “올해 안에 가급적 모든 관련 절차를 종료하기 위해 업무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도 금감원이 새 감리조치안을 제출하면 심의·의결 절차를 신속하게 밟을 계획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시장의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해서라도 신속히 처리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앞서 증선위는 지난달 12일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주식매수청구권(콜옵션) 사항과 관련된 공시 누락은 고의성을 인정해 검찰에 고발했지만 분식회계와 관련한 판단은 보류하고 금감원에 재감리를 요청했다. 금감원이 분식회계를 입증할 새로운 논리를 찾을 수 있느냐에 관심이 쏠린다. 금감원의 기존 감리조치안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015년 삼성바이오에피스를 종속회사에서 관계회사로 변경하는 과정에서 분식회계가 있었다는 데 초점을 맞췄지만 증선위는 2012~2014년 회계 처리에 대해서도 문제가 없었는지 판단이 필요하다고 봤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증선위의 판단 보류 결정으로 상장폐지 심사 대상에 오르는 최악의 상황은 일단 피했다. 하지만 새 감리조치안이 수용돼 분식회계가 인정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한편 금감원은 이날 투자자 보호를 위해 올해 3분기부터 제약·바이오 기업의 투자위험 요소 공시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투자위험 요소에 대한 정보를 사업보고서에 체계적으로 기재하도록 모범 사례를 마련하기로 했다. 신약 개발 관련 내용은 ‘연구개발 활동’, 라이선스 계약은 ‘경영상 주요 계약’ 부문에 각각 집중적으로 기재하도록 해 정보 접근 편의성도 높일 계획이다.

금감원은 “163개 제약·바이오 기업이 제출한 지난해 사업보고서를 점검한 결과 산업 특유의 위험에 대한 확인이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신약 개발 등 중요 정보에 대한 공시 내용이 불충분해 이를 개선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세훈 기자 shjang@seoul.co.kr
2018-08-16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