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주 52시간 근무’ 도입 속도전

입력 : ㅣ 수정 : 2018-08-15 18: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년 6월 시한 앞서 유연근무 다양화
신한금융 선택근무 새달부터 공식화
금융노조 “채용 안 늘리고 공짜 노동”


신한금융지주 인사팀 A부부장(42)은 지난주 월~목요일 나흘간 매일 10시간씩 근무해 주 40시간을 채우고 금요일엔 출근하지 않았다. 하루 12시간 이내에서 자유롭게 근무 시간을 정할 수 있는 선택근무제를 이달부터 도입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A부부장은 주말에 지방에서 있었던 가족 행사를 휴가를 쓰지 않고 치를 수 있었다.

이렇듯 은행들이 내년 7월 주 52시간 근무제 정식 도입에 앞서 다양한 유연근무제를 선제 적용하는 발빠른 행보에 나섰다.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금융은 현재 시범운영 중인 선택근무제를 다음달 3일부터 정식 도입한다. 선택근무제는 유연근무제 중에서 자율성을 가장 많이 부여한 형태다. KB금융지주는 오는 10월부터 PC오프제를 적용할 계획이다. 오전 9시~오후 6시 이외 시간에 PC로 일하려면 승인을 받아야 한다. 윤종규 KB금융 회장이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 확산을 위해 국민은행에서 시행 중인 PC오프제를 지주사에도 적용하자고 제안했다.

우리은행도 자율출퇴근제와 PC오프제를 시행하고 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금융권은 주 52시간제가 내년 7월부터 의무화되고 금융지주사들은 300인 미만이라 2020년 1월부터 도입하면 되지만 미리 근무 문화를 바꾸겠다는 의지를 보여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주 52시간제 조기 도입을 논의하던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금융노조)과 사용자협의회의 산별교섭이 결렬되자 금융사들이 자체적으로 방안을 마련 중인 모습이다.

금융노조는 “채용 확대 없이 유연근무제를 늘리면 수당 없이 야근하는 ‘공짜 노동’을 부추길 뿐”이라면서 다음달 총파업을 예고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8-16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