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연속 열대야’ 서울, 최장기록 경신

입력 : ㅣ 수정 : 2018-08-15 23: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말복’ 오늘도 무더위… 남부·강원·영동엔 비
밤낮으로 ‘가마솥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서울에서 25일 연속 열대야현상이 나타나면서 1994년 기록을 넘어섰다.

기상청에 따르면 15일 아침 서울의 최저기온은 28.3도로 지난달 22일부터 25일째 열대야가 이어졌다. 지금까지 서울의 열대야 연속기록은 1994년에 세워진 24일이 가장 길었다.

열대야는 오후 6시 1분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인 현상이다. 올해 서울의 열대야 전체 일수는 26일로 1994년 기록인 36일, 2016년 32일을 넘지는 못하고 있다.

한편 말복인 16일에도 전국의 낮 최고기온은 26~35도 분포로 무더운 날씨가 계속되겠다. 남부지방은 제15호 태풍 ‘리피’가 열대저압부로 약화되면서 남긴 수증기로 인해 비가 내리고 강원 영동지역도 동풍의 영향으로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예상 강수량은 남부지방은 30~80㎜, 강원 영동지역은 20~60㎜이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2018-08-16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