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콜 대상 아닌데 또…불타는 BMW ‘리콜 리스트’ 확대되나

입력 : ㅣ 수정 : 2018-08-16 01: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 40번째… 임실서 리콜서 빠진 X1 화재
차량 전소에 정확한 원인 확인은 힘들어
BMW “불탄 X1, 2012년 외부수리 흔적”
리콜 대상 중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BMW 차량에 정부의 운행중지 명령이 발동되기 하루 전인 지난 14일 대전의 한 BMW 서비스센터가 안전진단을 받으려는 차량들로 장사진을 이루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리콜 대상 중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BMW 차량에 정부의 운행중지 명령이 발동되기 하루 전인 지난 14일 대전의 한 BMW 서비스센터가 안전진단을 받으려는 차량들로 장사진을 이루고 있다.
연합뉴스

국토교통부가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BMW 차량에 대한 운행중지 명령을 내리기로 한 가운데 리콜 대상이 아닌 BMW 차량에서 또다시 화재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리콜 대상 차량을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15일 국토부와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17분쯤 전북 임실군 신덕면 오궁리 하촌마을 부근 도로에서 운행 중이던 BMW X1에서 불이 났다. 운전자 문모(28)씨는 “차량이 덜컹거리는 느낌이 들어 정차한 뒤 보닛을 열자 연기가 새어 나왔다”면서 “자체 진화하려 했으나 연기가 확산돼 119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차량을 20분 정도 운전하던 중 엔진룸에서 불이 났다”는 문씨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이날 불이 난 BMW X1 차량은 2012년 4월식으로 리콜 대상이 아니다. BMW가 지난달 26일 발표한 리콜 차량 목록을 보면 X1 모델은 2012년 6월 14일~2014년 2월 17일 생산된 38대만 대상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일단 소방청과 경찰 당국에서 1차적으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지만 차가 모두 타 버려서 원인을 추정하기도 어렵다”면서 “이 차량에 BMW가 화재 원인으로 지목한 EGR(배기가스 재순환장치) 부품이 쓰였는지도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경기 남양주시 양양고속도로에서 리콜 대상이 아닌 BMW M3 가솔린 차량에서 불이 난 데 이어 이날 X1 차량에서도 화재가 발생해 리콜 및 운행중지 대상 차량이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이날까지 화재가 발생한 BMW 차량 40대 가운데 리콜 대상이 아닌 차량은 11대다.

다만 국토부 관계자는 “화재 원인이 차량 결함과 연결돼야 조치를 취할 수 있는데 이날 화재가 발생한 X1 차량은 전소돼서 확인이 힘들다”면서 “당장 리콜이나 운행중지 대상에 넣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BMW코리아는 X1 차량 화재에 대해 연쇄 화재 원인으로 지목된 EGR이 아닌 다른 원인의 가능성을 제기했다. BMW코리아 관계자는 “해당 차량은 2012년 사고로 전손처리 후 부활한 차량으로, 외부수리 흔적이 있다”고 말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전날 밤 12시 기준으로 전체 리콜 대상 BMW 차량 10만 6317대 중 81.2%인 8만 7041대가 안전진단을 마쳤다. 국토부가 운행중지 명령을 단행하겠다고 밝힌 지난 14일 하루에만 총 7970대가 안전진단을 받았다. 아직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차량은 1만 9276대다. 국토부는 16일에 전국 지방자치단체에 운행중지 협조요청 공문과 함께 대상 차량의 정보를 전달할 계획이다. 공휴일인 15일에도 7000~8000대 이상이 안전진단을 받을 것으로 보여 실제로 운행중지 통보를 받는 차량은 1만대가량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18-08-16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