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집단체조 ‘빛나는 조국’ 관람석 가격 공개…최고 103만원

입력 : ㅣ 수정 : 2018-08-15 23: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013년 정전 60주년을 맞아 북한이 선보였던 대규모 집단체조(매스게임)인 ‘아리랑’ 공연. 2013.7.23. 연합뉴스

▲ 지난 2013년 정전 60주년을 맞아 북한이 선보였던 대규모 집단체조(매스게임)인 ‘아리랑’ 공연. 2013.7.23.
연합뉴스

북한이 정권 수립 70주년 기념일(9·9절)을 맞아 선보이는 집단체조(매스게임) 공연의 일정과 티켓 가격 등을 자체 웹사이트를 통해 홍보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 국가관광총국이 운영하는 사이트 ‘조선관광’은 첫 화면 ‘새소식’에 “대(大)집단체조와 예술공연 ‘빛나는 조국’이 진행된다”는 게시글을 최근 올린 것으로 15일 확인됐다.

이 사이트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 70돌을 경축하여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빛나는 조국’이 주체107(2018)년 9월 9일부터 9월 말까지 평양의 ‘5월1일’ 경기장에서 진행된다”고 밝혔다.

공연 관람 가격도 함께 공개했다. 관람석 가격은 특등석 800유로(약 103만원), 1등석 500유로(약 64만원), 2등석 300유로(약 38만원), 3등석 100유로(약 13만원)으로 안내됐다.

북한은 집단체조 공연을 2013년 9월을 마지막으로 중단한 바 있다. 정권 수립 70주년 9·9절에 집단체조를 다시 선보인다는 사실은 최근 북한 전문 여행사들의 공지와 관련 상품 판매 등으로 알려졌지만 북한 매체나 웹사이트를 통해 대외적으로 공식적으로 밝힌 것은 처음이다.

집단체조는 최대 10만명의 인원이 동원돼 체조와 춤, 카드섹션 등을 벌이는 대규모 공연으로 북한 정권 홍보 및 체제 결속 수단으로 활용된다. 북한은 이 공연을 관광 수입원으로도 적극 활용 중이다.

북한이 이번 ‘빛나는 조국’ 공연을 연다고 밝힌 ‘5월1일’ 경기장은 평양 능라도에 있는 15만석 규모의 경기장으로 과거 집단체조 ‘아리랑’이 공연됐던 장소이기도 하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