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할린서 남북 예술단 공연…18일 ‘아리랑’ 함께 부른다

입력 : ㅣ 수정 : 2018-08-15 00: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러시아 사할린에서 남북 예술단의 합동 공연이 펼쳐진다.

국립국악원은 오는 18일 사할린 광복절 행사에서 사할린 동포 강제징용 80주년과 남북 정상회담을 기념하는 합동 공연이 열린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공연에는 북측의 삼지연·모란봉 악단 소속 단원으로 구성된 통일예술단과 사할린의 에트노스예술학교 학생 등이 국립국악원 단원들과 함께한다.

국립국악원은 현재 전승되고 있는 북한의 전통민요 ‘서도소리’와 진도의 대표적인 무용 ‘진도북춤’ 등 흥과 신명이 더할 춤과 장단을 선보인다. 북측 모란봉악단과 삼지연악단은 북한음악의 대중화를 목표로 활동하며 우리에게도 잘 알려져 있는 예술단이다. 이들 예술단은 이번 공연에서 주로 민족과 평화를 주제로 하는 북한음악과 함께 러시아 음악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공연에서는 출연하는 모든 예술단체가 함께 올라 ‘아리랑’을 합창하며 남북의 화합과 평화를 기원할 것으로 알려졌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18-08-15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