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살… 이제야 음악 대하는 여유가 생겼어요”

입력 : ㅣ 수정 : 2018-08-15 00: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국 리사이틀 앞둔 피아니스트 김선욱
“10대 초반 음악이 정말 좋았던 그 시절을 다시 찾은 기분입니다.”
피아니스트 김선욱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피아니스트 김선욱

9월 전국 리사이틀을 앞둔 피아니스트 김선욱은 14일 기자간담회에서 “음악을 대하는 자세에 여유가 생겼다”고 말했다. 지난해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연주 이후 협주곡과 실내악 레퍼토리로 무대에 올랐던 김선욱은 온전히 자신의 연주를 선보일 수 있는 독주회로 다시 국내 팬들을 찾는다.

이번 리사이틀은 작곡가들이 30세인 자신과 비슷한 나이였을 때 작곡한 곡들로 구성했다. 1부에서는 모차르트 피아노 소나타 9번과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17번 ‘템페스트’를 선보인다. 각각 장조와 단조의 곡으로 대비를 이뤘다는 게 김선욱의 설명이다. 2부에는 드뷔시의 베르가마스크 모음곡과 브람스의 ‘헨델 주제에 의한 변주곡과 푸가’를 연주한다. 드뷔시 연주는 그가 주로 독일 레퍼토리에 장점을 보였다는 점에서 흥미롭다. 김선욱은 “모차르트는 단명했으니 예외이지만, 작곡가들이 전성기일 수 있고 과도기일 수도 있는, 생애 중간쯤 위치해 있을 때의 곡으로 구성했다”면서 “드뷔시는 올해가 서거 100주년이란 점에서 의미가 있고 브람스의 헨델 주제 변주곡은 개인적으로 좋아하지만 공연에서 연주해 본 적은 없는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김선욱은 2006년 리즈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최연소 우승 및 동양인 최초 우승 타이틀을 거머쥔 후 한국을 대표하는 스타 피아니스트로 성장했다.

20대 때 수많은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던 그는 이번 독주회를 준비하며 자신의 음악세계가 한 단계 도약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그는 “어릴 때는 단계를 밟아나가는 것이 아니라 ‘월반’을 하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남들보다 더 성숙하다는 것을 드러내기보다는 이제 스스로에게 솔직한 음악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이번 리사이틀은 31일 하남 문화예술회관을 시작으로 5차례 지역 공연에 이어 9월 9일 서울 에술의전당에서 마무리된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18-08-15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