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27조 추산 ‘간편송금’ 관리 나선다

입력 : ㅣ 수정 : 2018-08-15 01: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외형 급속 팽창 불구 업체들은 적자
금융당국 “감독 강화·잔액 활용 검토”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지난해 11조원을 돌파한 간편송금 시장 규모가 올해에는 30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이러한 외형 팽창과 달리 업체들은 적자에 시달리고 있어 금융 당국이 재무건전성 관리에 나서기로 했다.

1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간편송금 이용액은 11조 9541억원으로 2016년 2조 4413억원보다 5배 가까이 급증했다. 지난 1~5월 이용액은 11조 6118억원으로 연간으로 환산하면 27조 8682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건당 평균 이용액도 2016년 4만 8000원에서 지난해 5만 1000원, 올해 7만 1000원 등으로 늘어났다. 지난 1~5월 사용자 906만 5490명의 연령별로는 20대 58.1%, 30대 20.0% 등으로 젊은층이 간편송금 시장 확대를 주도했다.

소비자들이 간편송금을 선호하는 이유는 단연 편리성 때문이다. 은행 등 금융회사의 송금 서비스를 대체하고 있는 간편송금은 보안카드나 OTP(일회용 비밀번호 생성기) 없이 비밀번호나 생체인증만으로 송금할 수 있다. 2015년 2월 비바리퍼블리카가 ‘토스’(Toss)라는 이름으로 서비스를 출시한 이후 네이버, 카카오페이 등 6개 회사가 추가로 가세했다.

문제는 간편송금 업체들이 무료로 서비스를 제공하면서도 송금 때마다 은행에 건당 150~450원의 비용을 지불하면서 적자를 내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 5월 말 기준 7개 업체의 미상환 잔액만 1165억 5000만원에 이른다. 업체들은 소비자가 송금을 위해 맡긴 돈을 예금 형태로 관리하는데 업체의 재무건전성이 악화될 경우 고객 자산 보호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이에 따라 금감원은 업무 보고서에 간편송금 거래 현황, 미상환 잔액을 추가로 적시해 보고하도록 전자금융거래법을 개정할 방침이다. 미상환 잔액 중 일정 비율을 안전하게 예치하는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2018-08-15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