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이팔성 인사 직접 챙겨”

입력 : ㅣ 수정 : 2018-08-15 01: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 금융위 처장 “우리금융 회장에 지시”
MB, 이팔성 비망록 국과수 감정 요청

이명박 전 대통령이 2008년 측근이던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을 금융기관장으로 앉히기 위해 청와대 관계자들에게 직접 지시한 정황이 법정에서 공개됐다.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 정계선) 심리로 열린 이 전 대통령의 재판에서 검찰은 임승태 당시 금융위원회 사무처장이 “청와대가 금융기관장으로 누구를 임명하라고 직접 지시했다”고 밝힌 진술을 공개했다.

특히 ‘이 전 회장을 KRX(한국거래소) 회장으로 앉히라’는 청와대 지시가 이행되지 않은 이후 상황에 대해 임 전 처장은 “금융위는 청와대에 완전히 찍혔다”면서 “‘우리가 정권 잡은 것 맞느냐’는 말까지 나왔다”고 회상했다. 이로 인해 당시 이승균 청와대 인사비서관실 행정관이 “한 명이 책임지고 금융위를 나가라”고 해 금융위 김영모 과장이 사퇴하기도 했다고 임 전 차장은 진술했다.

지난 7일 법정에서 공개된 ‘이팔성 비망록’에 따르면 이 전 회장 자신은 원하지 않았지만 이 전 대통령이 직접 권유해 KRX 회장 자리에 지원했고 최종 2배수까지 압축됐지만 결국 낙마했다.

임 전 처장은 특히 이 전 회장에 대해 “대표적인 MB 측근, 4대 천왕으로 유명했다”면서 “시장에서는 이팔성 인사가 해결돼야 나머지 금융계 인사가 진행된다는 분위기가 파다했고, 청와대에서 이팔성을 우리금융 회장으로 하라는 오더가 분명히 내려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금융계에선 이 전 회장을 두고 “청와대에서 미는 인물이 아니면 얘기 꺼내기도 어려운 실력 없는 사람”이라는 평가가 있었다고 전했다. 이 전 회장은 검찰 조사 및 비망록 등을 통해 22억 5000만원을 이 전 대통령의 사위와 친형인 이상득 전 국회부의장 등에게 건넸다고 밝혔다.

그러자 이 전 대통령 측은 “기억을 더듬어 한꺼번에 쓴 것인지 의심스럽다”며 비망록의 신빙성을 문제삼았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정을 요청했다. 재판부는 이 전 회장이 2008년 1~5월 작성한 비망록 원본을 검찰과 변호인이 2명씩 나와 감정하도록 했다. 검찰은 “눈으로 봐도 날짜별로 굵기, 필압이 다른 것이 확인된다”면서 날짜별로 기록된 게 맞다고 반박했다.

허백윤 기자 baikyoon@seoul.co.kr
2018-08-15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