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發 금융 불안] 에르도안 “美, 동맹 등에 칼 꽂아” 원색적 비판

입력 : ㅣ 수정 : 2018-08-15 02: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볼턴 “브런슨 목사 석방 전 터키와 협상 없다”
경제 제재에 고위급 만났지만 조율 실패
중·러와 반미연대로 돌파구 모색 기류도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앙카라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앙카라 AP 연합뉴스

리라화 폭락으로 터키 경제가 위기를 맞고 있는 상황에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미국의 대(對)터키 경제 제재를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같은 날 주미 터키대사는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을 만나 물밑 협상을 모색했으나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동은 터키 측의 제안에 의한 것으로 터키 경제의 위기감을 방증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수도 앙카라에서 열린 행사에서 “미국은 한쪽으로는 전략적 동반자라고 하면서 다른 쪽에서는 전략적 동반자의 발 앞에 총을 발사했다”며 “터키와 함께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에 속한 미국이 동맹의 등에 칼을 꽂았다”고 비판했다.

그는 미국의 제재를 “터키에 대한 공격”으로 규정하고 터키가 “경제적으로 포위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우리는 침몰하지도 멸망하지도 않을 것이다. 터키의 경제는 견고하고 튼튼하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자신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중국, 러시아 등과 반미 연대를 구축해 위기 타개를 모색하는 기류를 보이고 있다. 이에 대해 홍콩 일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미국의 또 다른 무역 보복을 불러올 수 있어 터키에 대한 중국의 도움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터키발(發) 위기가 신흥국 전체로 확산되는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볼턴 보좌관이 세르다르 킬리츠 주미 터키대사를 만나 이번 사태를 촉발한 미국인 목사 앤드루 브런슨의 신병 문제를 논의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복수의 익명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볼턴 보좌관이 “브런슨 목사가 석방되기 전까지는 터키 정부와 협상할 뜻이 없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면담이 별다른 진전 없이 끝났다”고 덧붙였다. 브런슨 목사는 현재 터키에서 가택 연금 중이다. 앞서 미 정부는 브런슨 목사의 즉시 석방을 요구했지만 터키가 거부하자 제재에 돌입했다.

케빈 해싯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CEA) 위원장은 이날 미 방송 MSNBC에서 “터키발 금융시장 리스크를 주시하고 있다”면서도 “터키산 철강 관세를 인상하는 조치는 터키 국내총생산(GDP)의 일부분에 불과하다.

터키 통화가치가 급락한 것은 터키 경제의 기초가 제대로 안 돌아가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주장했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8-08-15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