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새달 방북… DJ·盧와 다른 점

입력 : ㅣ 수정 : 2018-08-15 02: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文 집권 2년차 실천력 탄력
남북 정상 두 번 만난 구면
부부동반 평양행사는 처음

집권 2년차에 접어든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달 평양에서 남북 정상회담을 갖기로 하면서 임기 중후반에 이뤄졌던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 회담과의 차이점에 관심이 집중된다.

●남북 정상회담 정례화 길목 열 수도

2000년 6월 13일부터 2박 3일간 평양에서 개최됐던 김 전 대통령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남북 정상회담은 집권 3년차에 이뤄졌다. 2007년 10월 2일부터 2박 3일간 평양에서 열린 노 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정상회담은 집권 5년차 막바지에 이뤄졌다.

특히 노 전 대통령의 방북은 임기 말에 이뤄지면서 10·4 남북 공동선언의 가치는 실천력과 지속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반면 다음달로 예정된 문 대통령의 정상회담은 과거보다 남북 정상 간 합의의 실천력과 만남의 지속성을 보장할 수 있는 측면이 강하다. 4·27, 5·26 판문점 정상회담에 이어 평양에서도 정상회담이 이뤄지게 되면 남북 정상회담 정례화의 길목을 트는 역할도 할 수 있다.

홍민 통일연구원 연구위원은 14일 “이번 정상회담에서 남북이 합의할 수 있는 수준이나 향후 남북 관계 발전을 위해 취할 수 있는 내용은 과거 정상회담보다 심화되고 확대될 여지가 많다”고 분석했다.

또한 과거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평양에서 첫 만남을 가졌다면 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미 두 차례 정상회담을 통해 신뢰관계를 구축한 상태에서 만나게 된다. 남북 정상 간 세 번째 만남인 평양 정상회담에서 보다 깊숙하고 실무적인 내용이 다뤄질 것으로 예측되는 이유다.

●북미 교착 상황… 대화 돌파구 역할 해야

과거 평양에서 이뤄진 남북 정상회담은 북·미 관계가 대화 모드로 접어든 상황에서 이뤄졌지만 이번 정상회담은 교착 상황에 접어든 북·미 간 대화 국면의 돌파구 역할도 해야 하는 점이 다르다.

홍 연구위원은 “김대중·노무현 정부 때도 북·미 관계를 대화 모드로 만들기 위해서 상당히 물밑 노력을 많이 했지만 이번에는 과거와 다르게 북·미 관계 교착 국면을 해결하는 해결사 역할도 해야 한다는 주도적 측면에서 훨씬 더 적극적인 정상회담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이번 정상회담에선 남북 정상 간 첫 평양 부부 동반 행사도 이뤄질 것으로 보여 남북 정상 간 신뢰 구축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울지도 관심사항이다.

지난 두 차례 평양 정상회담 때도 이희호, 권양숙 여사가 함께 방북했지만 당시 김 위원장의 부인은 공식 행사에 참석하지 않았다. 반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부인 리설주 여사를 4·27 판문점 정상회담에도 대동했던 만큼 평양 정상회담 공식 행사에서도 김정숙 여사와 다시 만나게 될 것으로 보인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8-08-15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